'불륜설' 나균안 진실공방…아내는 추가 폭로 "상간녀를 아내로 소개"

입력 2024-02-29 07: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 (뉴시스)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 (뉴시스)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26)의 아내가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남편의 불륜과 가정폭력 등을 폭로한 가운데 구단이 진상 파악에 나섰다.

나규안의 아내 A 씨는 27일 인스타그램 계정 라이브 방송을 통해 나균안의 불륜 사실을 폭로했다. A 씨는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지난해 여름부터 남편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으며, 나균안이 이혼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롯데 구단은 나균안과 28일 오전까지 면담을 진행했다. 나균안은 구단과 면담 자리에서 아내가 주장한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나균안은 구단을 통해 “저의 개인적인 일로 시즌 직전에 (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쳐) 우리 구단과 감독님, 선수들에게 죄송스럽다. 무엇보다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최근 알려진 일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며 그 부분은 법무적인 대응을 진행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또 현재 아내와 이혼 소송 중인 사실은 인정했다.

그러자 나균안의 아내는 이날 SNS에 나균안의 불륜 정황이 담긴 증거들을 공개했다.

지난해 9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도 게재했다. 사진 속 나균안은 민소매 차림의 여성과 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었다. 당시에는 해당 여성이 아내로 추측됐다.

이에 A 씨는 “이거 나 아니다”라며 “이때는 재활하러 2군 가서 투수 코치님이 절대 집에 못 가게 하셨다. 아이 보러 일주일에 한 번도 집에 못 온다고 했으면서 숙소에서 탈출해 해운대에서 술 파티하고 있는 사진”이라고 말했다.

A 씨는 당시 나균안이 자신을 알아본 일부 팬에게 해당 여성을 아내로 소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누가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해운대에서 (나균안이) 아내랑 너무 사이좋아 보이게 손잡고 걸어가고 있다’라고 알려줬다”라면서 “(해운대에서 팬 마주치고) 아내인 척 인사도 했나 보다. 아무렇지 않은 척하느라 너무 힘들었다”라고 했다. A 씨는 나균안과 상간녀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나균안과 A 씨는 3년간의 교제 끝에 2020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A 씨는 나균안보다 1살 연상이다. 나균안은 2017년 2차 1라운드 지명을 받고 롯데에 입단했다. 지난 시즌에는 6승 8패 평균자책점 3.80으로 선발 마운드를 지켰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며 병역특례를 받았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 (뉴시스)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 (뉴시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01,000
    • +1.69%
    • 이더리움
    • 4,650,000
    • +3.84%
    • 비트코인 캐시
    • 750,500
    • +7.37%
    • 리플
    • 771
    • +3.07%
    • 솔라나
    • 220,700
    • +4.65%
    • 에이다
    • 740
    • +4.82%
    • 이오스
    • 1,207
    • +4.5%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69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6.7%
    • 체인링크
    • 21,890
    • +6.99%
    • 샌드박스
    • 712
    • +8.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