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장례식, 1일 모스크바서…“정부 방해로 장소 찾기 어려웠다”

입력 2024-02-28 20: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알렉세이 나발니 장례식, 3월 1일 열려
“당국 방해로 장례식 장소 구하는데 오래 걸려”

▲1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러시아 영사관 근처에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를 추모하기 위한 촛불과 사진이 놓여 있다.  (프랑크푸르트(독일)/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러시아 영사관 근처에 러시아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를 추모하기 위한 촛불과 사진이 놓여 있다. (프랑크푸르트(독일)/AP연합뉴스)

옥중 사망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장례식이 다음달 1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엄수된다.

나발니 부인인 율리아 나발나야는 28일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유럽의회 본회의 연설에서 "장례식이 모레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당국이 지난 16일 나발니의 사망 사실을 발표한 지 14일 만이다.

나발니는 남편의 시신이 훼손됐다고 주장하면서 "장례식이 평화롭게 진행될지 아니면 경찰이 남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러 온 이들을 체포할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키라 야르미시 나발니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 남동쪽 마리이노 구역에 있는 교회에서 장례식이 열린다고 전했다. 장지도 인근에 있는 묘지로 결정됐다.

나발니 유족 측은 그간 러시아 당국의 방해로 장례식 장소를 마련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앞서 유족 측은 당국의 방해로 나발니의 장례식 장소를 마련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 당국은 나발니가 16일 수감 중인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제3 교도소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그가 산책 후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말하더니 곧이어 의식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나발니 유족 측은 그가 살해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1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061,000
    • +0.05%
    • 이더리움
    • 4,383,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682,500
    • -2.29%
    • 리플
    • 716
    • -2.19%
    • 솔라나
    • 204,300
    • +3.08%
    • 에이다
    • 652
    • -1.81%
    • 이오스
    • 1,097
    • +1.01%
    • 트론
    • 158
    • -2.47%
    • 스텔라루멘
    • 15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800
    • -1.86%
    • 체인링크
    • 19,560
    • +0%
    • 샌드박스
    • 624
    • -2.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