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엠, 'EuroCIS 2024' 참가…ESL에 AI 접목해 유럽 시장 공략

입력 2024-02-28 18: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럽 최대 리테일테크 전시회 ‘EuroCIS 2024’ 참가
“독일, 프랑스 기업들 신규 수주…동유럽도 진입할 것”

▲솔루엠 ‘EuroCIS 2024’ 전시 부스. (사진제공=솔루엠)
▲솔루엠 ‘EuroCIS 2024’ 전시 부스. (사진제공=솔루엠)

솔루엠이 전자가격표시기(ESL)를 통해 유럽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특히 ESL에 인공지능(AI)을 접목시켜 기술 고도화를 통한 고객 유치에도 박차를 가한다.

솔루엠은 27일(현지 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유럽 최대 리테일테크 전시회 ‘EuroCIS 2024’에 참가해 글로벌 상위 리테일 브랜드들을 신규 고객사로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인공지능(AI) 기술을 더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ESL은 오늘날 매대 진열과 재고 관리에도 활용된다. AI 기술을 접목해 소비자 취향에 꼭 맞는 제품들을 광고로 노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주목할 것은 매장 선반에 설치된 소형 카메라 뉴튼 아이(Newton EYE)다. 사전에 진열 계획을 입력해두기만 하면 각 선반의 뉴튼 아이가 양 매대를 스캔해 계획과 일치하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매장 관리자가 코너를 돌며 제품이 잘 놓여 있는지 확인해야 하는 수고를 덜 수 있다.

솔루엠은 ESL을 활용해 고객에게 더 신선한 경험을 선사하려는 시도를 지속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다이나믹 프라이싱(가변가격제)’이다. 이는 일, 월별 할인 시간을 지정하거나 제품의 유통 기한, 실시간 재고 현황 등을 고려해 유동적으로 가격을 설정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고객이 물건을 구매해 선반의 모습이 처음과 달라졌다면 AI 딥러닝을 통해 어떤 제품이 빠졌는지 재고가 얼마나 부족한지를 파악해 직원에게 알림도 보낸다. 이런 자동화 솔루션으로 작업 효율을 극대화하면서도 인건비는 절감할 수 있다는 게 솔루엠의 설명이다.

또한, 솔루엠은 '뉴튼 플레이(Newton Play)'를 통해 오프라인에서도 온라인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구매하려는 제품의 ESL 버튼을 누르면 연동된 사이니지를 통해 연관 제품 광고가 송출되며, 제품이 품절됐을 땐 온라인몰로 이동하는 QR코드가 사이니지에 나타난다.

앞으로 솔루엠은 다양한 솔루션에 AI를 접목해 기능을 더욱 고도화할 방침이다. 매장 내 카메라로 고객의 성별과 연령, 스타일 등을 인식해 소비자가 선택한 제품과 연관된 제품까지도 노출해 홍보하거나, 구매 이력을 학습해 선호할만한 제품을 추천하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서보일 솔루엠 ICT 사업부장(전무)는 ”지금까지의 솔루엠 ESL이 기본 기능에 충실했다면 앞으로는 AI를 결합해 ESL 시장에 한층 진보된 리테일 솔루션을 공급하고자 한다”며 ”이번 EuroCIS 2024를 시작으로 종합 리테일 솔루션 제공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2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76,000
    • -0.13%
    • 이더리움
    • 4,375,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679,000
    • -2.72%
    • 리플
    • 711
    • -3%
    • 솔라나
    • 202,000
    • +1.81%
    • 에이다
    • 649
    • -2.26%
    • 이오스
    • 1,091
    • +0.46%
    • 트론
    • 157
    • -3.09%
    • 스텔라루멘
    • 158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050
    • -2.99%
    • 체인링크
    • 19,460
    • -0.51%
    • 샌드박스
    • 619
    • -3.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