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의대 총장들에게 “의대생 조속히 복귀해야”...증원신청 적극 ‘독려’

입력 2024-02-28 16: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의대 운영 40개교 총장과 간담회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각 대학에서는 수업에 참여하지 않는 학생들이 학교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독려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부총리는 28일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 운영 대학 40개교 총장 등과 화상으로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부총리가 의대 2000명 증원으로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시작된 이후 대학 총장들을 만나는 것은 지난 19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최근 의대 학장들은 다음 달 4일로 예정된 증원 신청 기한의 연기를 요청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일정대로 증원 신청을 받아 추가 정원을 배정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상황이다. 교육부는 이르면 3월 중에 증원 배정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 부총리는 이에 예정된 의대 정원 증원 수요조사에서 적극적으로 증원을 신청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그는 "지금 의대 정원 증원을 해도 10년 뒤에나 의사들이 늘어나기 시작한다"며 "총장님들께서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부총리는 총장들에게 새 학기 의대의 차질 없는 정상적 학사운영도 당부했다.

이 부총리는 “수업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당초 계획한 학사일정을 조정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계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교육부의 지속적인 호소와 대학 관계자분들의 노력에도 불구, 전체 의대 재학생의 26% 수준인 4880명의 학생이 휴학을 신청한 상태로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비 의료인으로서 본인의 역할과 책임이 무엇일지 생각해 잘못된 선택으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유급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부총리는“의대정원 증원은 의료개혁을 완성하는 핵심 요소”라며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이뤄낼 수 없다. 이 자리에 함께하신 총장님들의 힘을 모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3:4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40,000
    • +0.47%
    • 이더리움
    • 4,404,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1%
    • 리플
    • 719
    • -1.91%
    • 솔라나
    • 204,200
    • +2.46%
    • 에이다
    • 656
    • -1.2%
    • 이오스
    • 1,108
    • +1.65%
    • 트론
    • 158
    • -2.47%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300
    • -1.5%
    • 체인링크
    • 19,750
    • +0.92%
    • 샌드박스
    • 629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