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 경북 경주·포항도 ‘주 7일 샛별배송’ 시작

입력 2024-02-28 10:18 수정 2024-02-28 11: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영남권 배송 권역 확장…창원 물류센터 활용

▲컬리의 경주·포항 샛별배송 안내 (사진제공=컬리)
▲컬리의 경주·포항 샛별배송 안내 (사진제공=컬리)

앞으로 경상북도 경주시와 포항시에서 컬리의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새벽배송 업체 컬리는 영남권 샛별배송 권역을 경주시와 포항시까지 확장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이커머스 업체 중 경주와 포항 지역에서 새벽배송을 제공하는 건 컬리가 처음이다.

그간 경주와 포항 지역 고객들은 익일 배송되는 하루배송 서비스만을 이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샛별배송 권역 확대로 밤 11시 전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아침 8시 전에 상품을 받을 수 있다. 경주와 포항의 샛별배송은 창원 물류센터에서 담당한다.

샛별배송과 함께 퍼플박스 서비스도 도입된다. 친환경 재사용 포장재로 상온 28℃ 기준 냉장 제품은 10℃ 상태를 12시간 유지할 수 있는 퍼플박스는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 동안 영하18℃의 상태로 보관된다. 47ℓ 용량을 담을 수 있을 만큼 넉넉한 크기지만 무게는 135g에 불과하다. 쉽게 펴고 접을 수 있는 접이식 구조로 휴대와 보관 및 이동도 용이하다.

경주와 포항이 샛별배송 지역에 추가되면서 컬리의 배송권역 확장은 탄력을 받게 됐다. 경주와 포항은 경북 주요 도시 중 하나로 영남권 신규 고객 확보 차원에서 강점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5년 수도권을 중심으로 샛별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컬리는 이후 충청권과 대구, 부산, 울산, 양산, 김해, 창원 등으로 배송 지역을 확장해 왔다.

국내에서 새벽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중 경주와 포항에 진출한 곳이 컬리가 처음이라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특히 포항은 제철 사업을 중심으로 한 기업형 도시인 만큼 맞벌이 부부가 많아 신규 새벽배송 고객을 확보하는 데 유리한 지역이다.

경주와 포항은 컬리의 주요 고객에 속하는 2040세대의 비중이 전체 인구 중 각각 32%와 36%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상주(25%), 문경(27%), 영천(28%) 등 인근 지역과 비교되는 지점이다. 경상권 내 대도시인 대구와 부산의 2040비중이 각각 39%와 38%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경주와 포항의 주요 고객 비중은 도시 규모 대비 높은 수준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전체 인구 수 측면에서도 경주와 포항은 74만 명의 인구를 보유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새벽배송 등과 같은 온라인 소비가 증가하고 있어 중장기적인 신규 고객 확보 차원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컬리 관계자는 “샛별배송 지역에 경주와 포항까지 포함되면서 컬세권(컬리+역세권) 영역이 더욱 넓어졌다”며 “향후에도 샛별배송 확장을 위해 시장성이 있는 지역의 발굴과 검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반감기’ 마친 비트코인, 6만5000달러 터치…솔라나·도지코인 한때 급등[Bit코인]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22 10:2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367,000
    • +0.18%
    • 이더리움
    • 4,632,000
    • +0.41%
    • 비트코인 캐시
    • 742,000
    • -0.87%
    • 리플
    • 770
    • +0%
    • 솔라나
    • 219,800
    • -0.09%
    • 에이다
    • 735
    • -0.54%
    • 이오스
    • 1,197
    • -0.33%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67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700
    • -0.68%
    • 체인링크
    • 22,300
    • +2.39%
    • 샌드박스
    • 700
    • -1.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