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입력 2024-02-26 16:03 수정 2024-02-28 12: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일본과 태국이 해외 여행지 중 가성비가 가장 좋고 프랑스가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컨슈머인사이트가 최근 1년(2022년 9월~2023년 8월) 내 해외여행을 다녀온 9375명에게 해외 여행지 만족도 조사를 시행했다. 조사를 위해 1일당 여행비용 순위(A)와 여행지 만족도 순위(B)를 비교(A-B)해, 가성비 지수(C)를 만들고 이를 비교했다.

그 결과 가성비 우수 여행지 1위는 일본과 태국이었다. 일본(여행비용 20위-만족도 6위)과 태국(26위-12위)은 가성비 지수가 ‘+14’로 27개 국가 중 가장 컸다. 그다음은 호주(+8), 인도네시아(+8), 베트남(+8), 스페인(+7) 순으로 나타났다.

가성비가 가장 미흡한 여행지는 프랑스(-16)였으며, 이어 미국(-13), 하와이(-12), 영국(-9) 순이었다.

한편 해외여행자가 지출한 총 여행 비용은 평균 257만5000원으로 나타났다. 대륙별로 ‘유럽’이 444만4000원, ‘북미’가 355만7000원, ‘남태평양’은 223만9000원, ‘아시아’는 144만6000원으로 권역별 차이가 났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59,000
    • +2.34%
    • 이더리움
    • 4,490,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704,000
    • +2.92%
    • 리플
    • 735
    • +0.27%
    • 솔라나
    • 204,400
    • +4.61%
    • 에이다
    • 664
    • +1.22%
    • 이오스
    • 1,098
    • +1.76%
    • 트론
    • 160
    • -3.03%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450
    • +0.36%
    • 체인링크
    • 19,890
    • +1.84%
    • 샌드박스
    • 638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