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미·일 증시…동반 랠리 더 갈까, 꺾일까

입력 2024-02-26 15: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국 다우·S&P 이어 日닛케이도 신고점
장중 사상 첫 3만9300선 돌파도
장밋빛 전망 지속에 증시 전망치 줄상향
미국 소비둔화·일본 마이너스 금리 종료 등 불안 요소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26일 종가 3만9233.71.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26일 종가 3만9233.71. 출처 마켓워치
파죽지세로 치솟는 미국과 일본 주식시장의 동반 랠리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관심이 쏠린다.

26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미국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지난주 나란히 신고점을 다시 썼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도 이날 전 거래일 대비 135.03포인트(0.35%) 상승한 3만9233.71에 마감하면서 2거래일 연속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또 닛케이지수는 이날 장중 한때 3만9379까지 치솟으면서 사상 처음으로 3만93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앞서 닛케이지수는 22일 장중 3만9156까지 오르며 거품 경제 시절 세웠던 장중 최고가를 34년 만에 넘어섰는데, 기록을 또 갈아치운 것이다.

인공지능(AI) 분야 광풍 투자가 양국 주식시장에 불을 붙였다. 특히 미국 반도체 대기업 엔비디아가 지난주 시장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을 내놓으면서 성장주와 기술주에 대한 매수세가 더욱 강해졌다.

미국 경제가 여전히 견고한 데다가, 일본이 장기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도 주효했다. 양국 기업의 실적 역시 견실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전문가들은 양국 증시에 대해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최근 “강세 전망을 했지만, 충분히 강세라고 할 수 없는 것 같다”며 S&P지수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UBS는 S&P지수가 올해 5400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23일 기록한 최고점보다 6%가량 더 높다. 골드만삭스도 올해 말 S&P 전망치를 기존 5100에서 5200으로 올려잡았다.

일본 증시 전망도 마찬가지다. 미즈호증권은 닛케이225지수의 올해 말 주가 전망치를 기존보다 4000포인트 높인 4만으로 제시했다. 노무라증권, 뱅크오브아메리카(BoA), JP모건체이스 등도 이달 들어 잇따라 일본 증시의 올해 말 예상치를 상향 조정했다. 일각에서는 닛케이225지수가 연내 4만2000 선을 돌파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다만 강세장이 꺾일 위험 요소도 존재한다. 미국 경제를 지탱해 온 개인 소비가 약세를 보이는 데다가 지역은행의 경영 불안도 불거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기업의 실적 전망도 미국의 튼튼한 경제를 전제로 하고 있어 미국 경제가 흔들리면 양국 증시 약세로 이어질 수 있다.

또 일본은행(BOJ)이 마이너스 금리 정책 종료를 모색하는 것도 부담이다. 일본은행의 금리 인상으로 환율이 엔고 방향으로 움직일 경우 주가가 단기적으로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 특히 수출 기업 등의 주가에 부담 요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141,000
    • -1.45%
    • 이더리움
    • 4,476,000
    • -1.41%
    • 비트코인 캐시
    • 703,500
    • +1.37%
    • 리플
    • 729
    • -0.41%
    • 솔라나
    • 197,400
    • -0.85%
    • 에이다
    • 657
    • -1.65%
    • 이오스
    • 1,081
    • -1.19%
    • 트론
    • 159
    • -4.79%
    • 스텔라루멘
    • 161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900
    • -0.62%
    • 체인링크
    • 19,560
    • -1.46%
    • 샌드박스
    • 635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