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L씨에 잠수 이별" 4년 사귄 연인의 폭로글…신체 부위 촬영까지

입력 2024-02-25 15: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배우 L씨에게 잠수 이별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L씨와 6년 전 처음 만나 4년 넘게 만나다가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 이별을 통보받았다”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이별 문자 받기 며칠 전 관계를 했고 제 신체 중요 부위 사진도 찍어갔는데 며칠 후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 보내고 연락이 완전히 끊겼다”라며 “이 사람은 과거에도 똑같은 행동으로 이슈가 있었던 걸로 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평소 본인이 하는 행동들이 항상 모두 다 맞는 것처럼 말하고 배려나 존중 따윈 없이 마음대로 행동하시던데, 헤어짐도 문자로 통보하고 일방적으로 연락 끊는 것이 본인의 자유라고 생각하신다면 지금 이렇게 여기에 글을 쓰는 것은 저의 자유”라고 폭로의 이유를 밝혔다.

A씨는 “그동안 위아래 중요 부위 사진 보내 달라고 해서 보내 준 건만 수십 장은 된다”라며 “같이 일하는 동료에 대해서도 막말한 거도 많다. 차마 그런 것까지는 알리고 싶지 않아서 나름대로 노력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L씨와 나눈 메시지도 공개했는데, 여기에는 신체 일부를 보여달라는 L씨의 요구가 담겨 충격을 안겼다.

해당 글이 공개된 뒤 누리꾼들은 많은 의문을 품었다. L씨의 정체를 추측하기도 했고 글의 진위 여부에 대해 갑론을박을 펼치기도 했다.

이에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제가 바라는 건 사진이 완벽하게 삭제되었는가 하는 것”이라며 “사진을 찍어서 보내는 게 늘 찝찝했지만 너무 원했고 믿었기 때문에 보냈다. 마지막 만난 날 찍은 사진은 그분의 생일이라서 찍은 것인데 사진이 너무 적나라해서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글의 진위 여부는 여전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로나19 '진짜 끝'…내달부터 위기단계 경계→관심 하향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반감기’ 하루 앞둔 비트코인, 6만3000달러 ‘껑충’…나스닥과는 디커플링 [Bit코인]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14:3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36,000
    • -0.38%
    • 이더리움
    • 4,384,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678,500
    • -3.21%
    • 리플
    • 711
    • -3.27%
    • 솔라나
    • 201,800
    • +0.65%
    • 에이다
    • 647
    • -3%
    • 이오스
    • 1,088
    • -0.18%
    • 트론
    • 157
    • -3.68%
    • 스텔라루멘
    • 15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000
    • -3.19%
    • 체인링크
    • 19,440
    • -0.92%
    • 샌드박스
    • 621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