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류업 한 달 앞두고 코스피 9조 산 외인…“아직 더 산다”

입력 2024-02-25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외국인투자자들의 역대급 순매수 행렬이 계속되고 있다.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저평가를 받던 기업들의 가치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에 매수 버튼을 누르고 있다. 불과 한 달 새 9조 가까이 순매수한 외국인들이 올해도 추가 매수 여력을 유지할 수 있을지 시장의 이목이 쏠린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최근 한 달간(1월 22일~2월 23일) 코스피 시장에서 8조6068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이 처음으로 거론됐던 윤석열 대통령 주재 민생토론회 다음날인 18일부터 이달 23일까지 보면 외국인은 9조1770억 원을 쓸어 담았다. 이 기간 개인은 10조7650억 원을 순매도, 기관은 1조7095억 원 남짓 순매수한 것과 비교하면 압도적인 순매수량이다.

1년 전 이 당시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수액은 불과 3조6630억 원이었다. 외국인들의 순매수액이 불과 1년 만에 3배 가까이 불어난 셈이다. 이달 들어 외국인투자자는 2거래일(15일/21일)을 제외하고 매일 코스피를 1000억 원 이상 순매수 우위를 보여왔다. 일 평균 순매수액은 4697억 원인 반면, 순매도했던 15일과 21일의 규모는 각각 93억 원과 648억 원으로 미미한 수준이다.

특히 지난달 11일(2조2962억 원)에 이어 이달 1일(1조452억 원)과 2일(1조9344억 원)에는 1조 원 넘게 사들이기도 했다. 지난해를 통틀어 외국인이 하루 기준 코스피를 1조 원 이상 순매수한 거래일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2022년 11월 30일(1조1446억 원)이 마지막 기록이었다.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수는 저 주가순자산비율(PBR) 종목을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1조5590억 원)에 이어 SK하이닉스(8626억 원), 기아(5927억 원), 삼성물산(5789억 원), 삼성전자우(4825억 원) 순으로 많이 사들였다. 반면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국내 주식을 순매도했다. LG화학(-3528억 원), 삼성SDI(-2970억 원), NAVER(-2198억 원), LG생활건강(-1069억 원) 등이다.

다만 오는 26일 밸류업 프로그램 세부안 발표 이후 저 PBR 내에서도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배당락 이슈 등으로 종목별 차별화 나타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올해 들어 외국인의 고강도 순매수가 누적되는 과정에서 차익실현 수요가 고개를 들 수 있기 때문이다. PBR이 낮은 종목 위주로 자금 유입이 활발했던 점도 정책 발표를 계기로 한 차례 리밸런싱 압력을 높일 수 있다.

그럼에도 증권가는 외국인의 추가 수급 여력이 남았다고 전망하고 있다. 현재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는 코로나19 이후 순매도분과 비교했을 때 아직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외국인 지분율 역시 최근 강한 매수세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밸류업 가동 이후 국내 증시의 저평가 요인인 더블카운팅(상장 기업의 가치가 실제보다 과대평가되는 현상)이 해소될 수 있다는 점도 외국인의 추가 매수 유인이다. 더블카운팅이 해소되면 시가총액과 지수 간의 괴리율도 축소될 수 있다.

시총과 지수 간 괴리율이 높은 평가를 받는 국내 지수의 2000말 이후 상승률은 425.8%에 불과했지만, 시가총액은 무려 1093%가 증가했다. 이 기간 미국 S&P 시장은 시가총액 상승률(373%)보다 지수(377%)가 더 높게 오른 모습과 대조적이다.

조창민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궁극적인 목표이자 26일 발표될 세부안에서 시장이 가장 주목할 내용은 이 격차를 줄이는 것과 관련된 내용이 될 것”이라며 “한국 증시의 저평가 요인 중 가장 큰 더블카운팅 이슈의 완화는 자연스레 주가에 반영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91,000
    • +1.84%
    • 이더리움
    • 4,629,000
    • +3.58%
    • 비트코인 캐시
    • 746,000
    • +6.88%
    • 리플
    • 771
    • +3.07%
    • 솔라나
    • 220,300
    • +5.86%
    • 에이다
    • 739
    • +5.57%
    • 이오스
    • 1,205
    • +4.87%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68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900
    • +6.41%
    • 체인링크
    • 21,860
    • +7.1%
    • 샌드박스
    • 712
    • +8.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