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증원 반대 63% 휴학계 ...전날까지 누적 1만1700여명

입력 2024-02-22 11: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21일까지 누적 1만1778명의 의대생이 휴학계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2000명 증원에 반발하는 의료계 집단행동에 가세한 것으로, 전체 의대생의 60%를 넘어섰다.

교육부는 "21일에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22개교 학생 3025명이 휴학계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 중 5개교에서 군입대 등의 사유로 10명에 대한 휴학 허가가 이뤄졌다.

여기에 19~20일 휴학신청자 8753명을 더할 경우 전체 휴학신청자는 1만 1778명이 된다. 이는 1만8793명인 전체 의대생의 63%% 수준이다.

또 21일 수업거부가 확인된 곳은 10개교로 파악됐으며, 이들 학교에서는 학생 면담, 학생 설명 등을 통해 정상적 학사운영 노력을 벌이고 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교육부는 다만, 휴학 등 단체행동과 관련해 구체적인 대학명과 인원수는 각 대학의 학생지도 협조 및 현장 혼란 방지 요청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다.

교육부는 각 대학에 학생들의 휴학 신청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허가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고, 수업거부 등 단체행동이 발생할 경우, 학칙에 따라 엄격하게 관리하고 정상적인 수업 운영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95,000
    • -0.62%
    • 이더리움
    • 4,539,000
    • -1.54%
    • 비트코인 캐시
    • 696,000
    • -4.66%
    • 리플
    • 729
    • -0.41%
    • 솔라나
    • 200,500
    • -0.55%
    • 에이다
    • 667
    • -3.33%
    • 이오스
    • 1,094
    • -1.88%
    • 트론
    • 168
    • +1.82%
    • 스텔라루멘
    • 16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400
    • -2.6%
    • 체인링크
    • 19,820
    • -0.95%
    • 샌드박스
    • 634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