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지난해 매출 7605억 사상 최대 실적…영업익 566억, 전년比 37%↑

입력 2023-02-06 17: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보령)
(사진제공=보령)

보령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보령은 연결기준 2022년 매출 7605억 원, 영업이익 566억 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21%, 37% 성장한 규모다.

별도기준으로도 창사 이래 신기록을 경신했다. 4분기 매출 1916억 원, 영업이익 116억원으로, 누계 실적은 매출 7221억 원, 영업이익 603억 원으로 집계됐다. 별도기준 지난해 매출 추이는 1분기 1706억 원, 2분기 1722억 원, 3분기 1877억 원으로 분기마다 역대 최대 실적을 썼다.

지난해 호실적은 만성질환 중심 전문의약품 포트폴리오에 따른 안정적인 수익 구조 구축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대표품목인 고혈압 신약 카나브 패밀리는 단일제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를 비롯해 총 6종의 라인업을 바탕으로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하며 지난해 1302억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대비 19% 성장했다. 3제 고혈압 복합제 듀카브플러스(성분명 피마사르탄+암로디핀+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의 출시로 라인업이 확장된 카나브 패밀리는 올해 성장폭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항암제 분야는 전년 대비 61% 급성장한 160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국쿄와기린과 공동판매를 시작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그라신(성분명 필그라스팀), 뉴라스타(성분명 페그필그라스팀)는 각각 176억 원, 34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중추신경계(CNS) 사업은 지난해 자이프렉사(성분명 올란자핀)를 중심으로 26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21년 대비 무려 127% 성장한 수치로, 오리지널 브랜드 인수 전략(LBA, Legacy Brands Acquisition)으로 자산화한 자이프렉사를 중심으로 CNS를 특화된 사업분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신장병 분야에서도 7.8% 성장한 55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수탁 분야는 52%의 성장해 599억 원을 달성했다.

일반의약품 사업도 순항했다. 용각산 브랜드는 지난해 오미크론 확산과 코로나19 재택치료에 따른 상비약 수요 증가로, 지난해 13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블록버스터 의약품에 등극했다.

장두현 보령 대표는 2022년을 ‘혁신과 변화의 원년’으로 삼고, 과감한 혁신을 주도해왔다. 자가제품력 강화, 성장 품목 중심으로 의약품 포트폴리오 개편, 영업마케팅 효율화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에 집중했다. 올해는 ‘경영 효율성 강화’를 통해 경영환경 위기를 극복하고, 혁신성장의 지속가능성을 입증해 나갈 예정이다.

장 대표는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갖춘 사업구조 구축을 통해 2026년까지 매출 1조 원, 영업이익 2000억 원을 조기 달성해 나가겠다”면서 “올해를 ‘지속 가능한 혁신성장 기업’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기 위한 한해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비밀병기’ 수중핵무기까지 공개한 북한…전력화 가능할까
  • “올해 주택 가격 3.3% 하락 전망”...내년에는?
  • “이렇게 재밌는데” 전 세계 ‘틱톡 금지령’ 확산…왜 틱톡을 싫어할까
  • “니XX 상대할 고데기 찾으러 간다” 학생에 막말한 고교 영양사 논란
  • 남경필 전 경기지사 장남, 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가족이 신고”
  • 얼룩말 세로는 왜 대공원을 탈출했을까? 사육사가 공개한 사연 보니…
  • 전두환 손자 전우원 씨 “3시간 폐 멈춰…다시는 마약 안 해”
  • “허니콤보도 오른다” 교촌치킨, 최대 3000원 가격 인상
  • 오늘의 상승종목

  • 03.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657,000
    • -1.27%
    • 이더리움
    • 2,339,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164,700
    • -2.49%
    • 리플
    • 564.5
    • -3.42%
    • 솔라나
    • 27,600
    • -5.25%
    • 에이다
    • 480.5
    • -1.29%
    • 이오스
    • 1,543
    • +1.65%
    • 트론
    • 84.8
    • -2.33%
    • 스텔라루멘
    • 118.5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610
    • -1.86%
    • 체인링크
    • 9,640
    • -3.46%
    • 샌드박스
    • 844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