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간식 ‘붕어빵’, 한의학 관점에서 본다면?

입력 2022-12-09 0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팥, 면역력 관리 및 감기예방 vs 슈크림, 계란·우유로 겨울철 건강 도움

▲붕어빵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붕어빵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급격히 추워진 날씨로 따뜻한 겨울 간식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붕어빵의 인기가 높은데, ‘붕세권(붕어빵+역세권)’이란 신조어가 보통명사처럼 통용될 정도다. 한의학 관점에서 붕어빵이 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줄 수 있을지 강인 창원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보고 현명하게 즐겨보자.

동짓날 질병과 귀신을 쫒기 위해 먹는 팥은 감기 예방에 탁월해 겨울을 건강하게 이겨내는데 도움을 준다. 실제로 팥은 ‘면역 비타민’이라고 불릴 정도로 곡류 중 가장 많은 비타민B1을 함유하고 있으며 사포닌 성분이 풍부해 면역력 강화에도 좋다.

한의학에서도 팥은 적소두라고 불리며 한약재로 널리 쓰이는데 우수한 이뇨작용과 함께 노폐물 배출에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 그러나 손발이 자주 시리고 평소 배가 차가워 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소변과 함께 열이 빠져나가며 체온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여름에는 팥이 체온 조절에 도움이 되는데 조선시대 궁중에서는 삼복더위에 팥죽을 먹었다는 기록이 존재하기도 한다.

반면 슈크림의 주재료인 계란과 우유에는 트립토판 성분이 함유돼 있어 체온 상승을 돕는 역할을 한다. 특히 한의학에서 계란은 평(平)한 성질의 음식으로 누구에게나 탈이 없고 속을 편안하게 한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우유는 갈증을 멎게 하고 심장과 폐를 튼튼하게 해 과거 임금을 비롯한 귀족들이 우유와 찹쌀로 끓인 죽을 별미로 즐기기도 했다.

슈크림에는 계란과 우유에 비해 많은 버터와 설탕이 들어간다는 문제점이 있다. 실제로 팥 붕어빵1개의 열량은 약 130kcal인 반면 슈크림 붕어빵은 170kcal에 달한다. 밥 한 공기의 열량이 200kcal인 것을 감안하면 슈크림 붕어빵 3개만 먹어도 식사할 때보다 많은 열량을 섭취하게 되는 셈이다. 특히 설탕 함량이 높은 슈크림은 혈당 또한 빠르게 높일 수 있으므로 당뇨환자의 경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강인 창원자생한방병원 병원장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강인 창원자생한방병원 병원장 (사진제공=자생한방병원)

강인 병원장은 “추운 겨울이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체내 열량이 많이 소모돼 자연스럽게 고열량 음식을 찾게 되는데 이는 체중 증가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며 “자신의 기호에 맞게 간식을 즐기되 과도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 겨울철 건강관리에 신경 쓰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97,000
    • -0.63%
    • 이더리움
    • 2,099,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168,300
    • -2.21%
    • 리플
    • 507.2
    • -0.69%
    • 솔라나
    • 29,490
    • -2.03%
    • 에이다
    • 500.6
    • -0.58%
    • 이오스
    • 1,382
    • -1.85%
    • 트론
    • 85.16
    • +2.42%
    • 스텔라루멘
    • 115.9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82%
    • 체인링크
    • 9,030
    • -0.5%
    • 샌드박스
    • 1,083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