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핵전쟁 위기 고조, 필요 시 모든 수단 동원”

입력 2022-12-08 07: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린 어떤 핵보유국보다 발전된 수단 가져"
"그렇다고 면도칼 휘두르듯 하진 않을 것"
"전쟁 더 길어질 수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권위원회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모스크바/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인권위원회 화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모스크바/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로부터 본토 공격을 당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또다시 핵무기를 거론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TV로 방영된 크렘린 인권위원회 회의에서 “전 세계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필요하면 우리가 가진 모든 수단을 동원해 방어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우린 다른 어떤 핵보유국보다 더 발전되고 현대적인 형태로 이 수단을 갖고 있다”며 “그렇다고 이를 면도칼처럼 휘두르면서 전 세계를 돌아다니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는 갈등 확대를 유발하는 게 아닌 억지를 위한 것이니 모두가 이해해주길 바란다”며 “러시아는 어떤 상황에서도 핵무기를 먼저 사용하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린 미치지 않았고 핵무기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2월 발발한 우크라이나 전쟁이 여전히 진행 중인 것에 대한 의견도 전했다. 그는 “특수 군사작전 기간은 물론 긴 과정이 될 수 있다”며 “군이 오랜 기간 전투를 벌일 수 있겠지만, 현시점에서 추가 병력을 동원하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발언에 유럽연합(EU)은 즉시 불쾌감을 전했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EU 집행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러시아의 협박과 조작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린 러시아에 계속 압박을 가해야 하고 EU는 현재 9차 제재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튀르키예 중부에 규모 7.5 여진 또 발생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한동훈 VS 정청래’ 김건희 수사 놓고 대격돌! [영상]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비욘세, ‘그래미’ 새 역사 썼다…32관왕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 등극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60,000
    • -0.71%
    • 이더리움
    • 2,080,000
    • -0.48%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1.5%
    • 리플
    • 505.8
    • -1.81%
    • 솔라나
    • 29,670
    • -1.98%
    • 에이다
    • 498.2
    • -0.5%
    • 이오스
    • 1,375
    • -2.2%
    • 트론
    • 80.89
    • -1.09%
    • 스텔라루멘
    • 115.4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200
    • -1.08%
    • 체인링크
    • 8,880
    • -1.61%
    • 샌드박스
    • 920.2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