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 13일째...시멘트 출하는 안정세 "88% 회복"

입력 2022-12-06 10: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난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내 저장탱크 차량 입구로 한 화물차량이 진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인천시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 내 저장탱크 차량 입구로 한 화물차량이 진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총파업 13일째에 들어갔지만 시멘트업계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으로 숨통이 트이고 있다. 운송거부 첫날 5%였던 시멘트 출하율이 88.3%까지 회복했다.

6일 시멘트업계에 따르면 전날 기준 시멘트 출하량은 15만9000톤으로 평소(18만 톤)의 88.3% 수준을 기록했다. 수색과 오봉, 수원 등 수도권 유통(출하)기지를 제외한 전국 시멘트 출하가 정상적으로 가동 중이다. 12일간의 화물연대 운송거부로 누적 피해액은 1161억 원으로 조사됐다.

시멘트 출하량은 지난 29일 정부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면서 회복됐다. 5%였던 첫날 출하율은 지난달 30일 25.4%로 올랐고, 1일에는 47.3%로 절반 가까이 회복했다. 이어 2일 63%, 3일 84.1%을 기록하며 정상 수준에 가까워졌다.

현재 시멘트를 운송하는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트럭은 총 3000여 대로 추산된다. 이 중 3분의 1인 1000대가 화물연대에 가입한 운송 차주의 차량이다.

시멘트 출하가 본격화되면서 레미콘 공장도 일제히 가동에 들어갔다. 건설현장도 다시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시멘트협회 관계자는 “시멘트업계는 화물연대 운송거부 종료에 따른 완전 정상화에 대비, 철도와 선박을 통한 수도권 거점 유통(출하)기지로 시멘트를 지속적으로 이송하는 등 시멘트 공급 원활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21,000
    • -0.79%
    • 이더리움
    • 2,072,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174,700
    • +0.46%
    • 리플
    • 516.1
    • -0.46%
    • 솔라나
    • 30,810
    • -1.63%
    • 에이다
    • 505.6
    • +0.02%
    • 이오스
    • 1,373
    • +1.33%
    • 트론
    • 80.6
    • +1.21%
    • 스텔라루멘
    • 116.7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50
    • -0.37%
    • 체인링크
    • 9,050
    • -0.6%
    • 샌드박스
    • 961.4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