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몰리던 CMA 잔액 ‘뚝’…증권사 자금조달 어쩌나

입력 2022-12-04 10: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CMA 잔고, 연초보다 8조 넘게 감소
금리 인상 기조에 ‘역머니무브’ 현상
예·적금 금리, 약 14년 만에 4%대 진입

▲여의도 증권가 전경. (게티이미지뱅크)
▲여의도 증권가 전경. (게티이미지뱅크)
증권업계 인기 상품이었던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에서 자금 이탈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증시 부진으로 주식투자자들의 투자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최근 예·적금 금리가 가파르게 오른 영향을 받은 것이다. 증시를 떠나는 투자자들을 붙잡을 최후의 보루였던 CMA마저도 힘을 못 쓰게 되면서 증권사들의 자금 경색이 더욱 심화할 거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CMA 잔고는 60조4168억 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69조908억 원)보다 8조 원 넘게 줄어든 규모다. 같은 기간 CMA 계좌 수가 196만 개 넘게 늘어난 것과 대조적이다.

일 년도 채 안 되는 기간에 CMA에서 자금이 이토록 많이 이탈한 이유는 금리 인상 기조 때문으로 보인다. 증시에 투자하기 위해 CMA에 머무르던 투자 자금이 기준금리 상승 여파로 은행 예·적금 상품 등으로 쏠리며 일명 ‘역머니무브’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실제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기준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예금)금리는 연 4.01%로, 2009년 1월(4.1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처음으로 4%대를 넘겼다. 올 초 1%대였던데 비해서도 급격히 오른 수치다. 이 같은 고금리 기조에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지난달에만 19조710억 원이 늘었다.

물론 CMA 중에서도 한때 잔고 증가세를 보인 상품도 있다. 발행어음형 CMA다. 올해 1월 8조5143억 원이었던 발행어음형 CMA 잔고는 꾸준히 늘어 10월 12조 원을 넘겼다. 증권사들도 발행어음형 금리를 높여 가며 잔고 증가세에 힘을 보탰다. 한 증권사는 연 3.9%에 달하는 이율을 제공하기도 했다.

그러나 발행어음형 CMA도 주춤하고 있다. 발행어음형 CMA 잔고는 10월 말 12조7000억 원에서 이달 1일 기준 12조2000억 원대로 감소했다.

한편 가뜩이나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던 증권업계의 돈줄이 더욱 말라붙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전문가들도 증권사들의 자금 경색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한다.

강승권 KB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여러 유동성 공급 대책에도 불구하고 증권사의 단기 자금 조달 시장의 경색 완화는 매우 제한적인 수준에서 진행되고 있고, 보유 투자자산의 손상 인식 여부 역시 4분기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불확실성이 남아 있다고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메시, 내년 미국서 코파아메리카 트로피 입맞출까
  • [날씨] ‘주말 강추위’ 토요일 낮에도 영하권…일요일 낮 영상권 회복
  • 1월 신작 게임 달려볼까…‘나이트 워커’·‘에버소울’ 등 잇따라 출시
  • [주간증시전망] “코스피 상단 2530 전망…美 FOMC 발표 주목”
  • 고수익 보장 광고 전화로 가입한 주식리딩방…결제대금 환불 못 받나?
  • 이더리움 커뮤니티의 망상? 플리프닝을 기대하는 이들
  • [분양 캘린더] 2월 첫째 주 '나이키빌' 등 전국 107가구 분양
  • [금상소] 우리카드, 할인에 올인 '뉴 아이앤유' 카드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3,000
    • +0.69%
    • 이더리움
    • 2,008,000
    • +0.55%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1.49%
    • 리플
    • 518.7
    • +1.59%
    • 솔라나
    • 30,990
    • +2.62%
    • 에이다
    • 496.7
    • +5.23%
    • 이오스
    • 1,406
    • +1.59%
    • 트론
    • 79.93
    • +2.95%
    • 스텔라루멘
    • 117
    • +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50
    • -0.81%
    • 체인링크
    • 9,365
    • +5.4%
    • 샌드박스
    • 971.5
    • +6.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