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선 60달러 합의...5일부터 시행

입력 2022-12-03 07: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러시아 노보로시스크에 10월 11일 유조선이 정박해 있다. 노보로시스크(러시아)/AP연합뉴스
▲러시아 노보로시스크에 10월 11일 유조선이 정박해 있다. 노보로시스크(러시아)/AP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을 배럴당 60달러로 하기로 합의했다고 CNBC방송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을 두고 강도 높은 논의를 펼쳐온 EU는 이날 폴란드가 마지막으로 60달러에 동의하면서 마침내 합의를 이뤄냈다.

그동안 폴란드는 러시아 전쟁 자금줄을 막기 위해서는 가격 상한을 더 낮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날 합의는 폴란드가 5% 조정체계에 동의하면서 물꼬를 텄다. 4일 공식 발표될 원유 가격 상한제에는 가격 상한을 정기적으로 검토하고, 시장가격보다 최소 5% 아래로 유지한다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현재 러시아 우랄산 원유는 배럴당 70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러시아는 가격 상한제에 참여하는 국가에 원유를 판매하지 않겠다며 해당 조치가 에너지 시장을 타격할 수 있다고 위협해왔다.

앞서 EU와 G7 등은 5일 러시아 원유 금수 조치를 앞두고 가격 상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상한선을 배럴당 65~70달러에 두고 논의를 이어왔지만 각국 입장 차가 달라 합의가 난항을 겪었다.

G7와 호주는 EU가 결정한 상한선에 맞춰 수입하는 방식으로 동참한다. 합의한 가격 상한선을 넘어서는 러시아 원유에 대해서는 보험, 운송 등 서비스가 금지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59,000
    • -0.51%
    • 이더리움
    • 2,087,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172,900
    • -0.69%
    • 리플
    • 515.6
    • +0.16%
    • 솔라나
    • 30,890
    • +0.88%
    • 에이다
    • 504.1
    • +0.12%
    • 이오스
    • 1,380
    • +1.85%
    • 트론
    • 80.47
    • -0.87%
    • 스텔라루멘
    • 116.8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00
    • +1.11%
    • 체인링크
    • 9,075
    • +1.85%
    • 샌드박스
    • 956.1
    • +1.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