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풀타임 뛰었다면 가나전 결과 달라졌을 것”…외신들, 벤투·이강인 불화설 언급

입력 2022-11-29 17: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인 가나와의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는 이강인(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인 가나와의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는 이강인(연합뉴스)

가나전에서 역습을 주도한 이강인(21, 마요르카)이 후반 12분 투입된 데 대해 외신이 “이강인이 풀타임을 뛰었다면 결과가 달랐을 것”이라며 아쉽다는 평을 내놓았다.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 한국은 가나와 겨뤘다.

전반전에서 두 골을 내어준 한국팀에 변화의 바람이 분 건 후반 12분, 이강인이 권창훈과 교체 투입된 직후였다. 이강인은 투입 1분이 지나지 않아 왼쪽 크로스로 어시스트했고, 조규성은 이를 헤딩으로 받아 골로 연결했다. 3분 후 두 번째 골도 터지며 그라운드 분위기를 바꿔놨다. 하지만 후반 23분 가나의 모하메드 쿠두스가 골을 터뜨리며 한국은 결국 2-3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어야 했다.

이에 대해 외신은 “이강인을 왜 늦게 투입했느냐”며 의문을 표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이강인에게 90분이 주어졌다면 가나전에서 한국의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며 “태극 전사들이 공을 차지할 때마다, 다른 선수들이 공격을 위해 찾는 건 이강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강인이 공을 박스로 보낼 때마다 가나 수비진은 패닉에 빠졌다”면서 “그의 압도적인 존재감은 ‘스타맨’ 손흥민에게 더 넓은 (공격할) 공간을 만들어줬다”고 평가했다.

또한 ESPN은 이강인 투입이 늦어졌던 이유를 몇 가지로 나눠 분석하며 “(이강인이) 나이가 어려 큰 무대에서 준비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고, 독단적 자질로 인해 경기 변화를 위한 경기 판도를 바꾸기 위한 ‘무기’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으며, 벤투 감독의 신뢰를 아직 얻지 못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매치 휴식기인 9월 23일과 27일 진행된 코스타리카, 카메룬과의 친선전에서 이강인이 필드에서 뛰지 않았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한편 이강인은 벤투 감독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28일(한국시간) 가나와의 경기를 마친 후 인터뷰에서 “선수는 결과로 얘기하는 거라 매우 아쉬운 것 같다”면서도 “(선발로 나오는 것은) 감독님이 결정하시는 것”이라며 “저는 감독님 결정을 100% 신뢰하고, 기회가 되면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얘기했다.

이어 “개인적인 것보다 팀이 중요하기 때문에 다시 기회가 온다면 팀에 도움이 돼서 승리하도록 많이 노력할 것”이라면서 “저뿐 아니라 다른 선수, 코칭스태프 모두 다 똑같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며 남은 포르투갈전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12월 3일 0시(한국시간)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H조 3차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이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퇴장함에 따라 한국 대표팀은 감독 없이 마지막 경기를 치러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515,000
    • -0.72%
    • 이더리움
    • 2,067,000
    • -1.05%
    • 비트코인 캐시
    • 174,500
    • +0.87%
    • 리플
    • 515.3
    • -0.43%
    • 솔라나
    • 30,770
    • -1.6%
    • 에이다
    • 504.8
    • -0.16%
    • 이오스
    • 1,375
    • +1.63%
    • 트론
    • 80.54
    • +1.24%
    • 스텔라루멘
    • 116.8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18%
    • 체인링크
    • 9,055
    • -0.6%
    • 샌드박스
    • 954.5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