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발베르데, 태클 후 오버 포효…이강인 “신경 안 썼다”

입력 2022-11-25 08: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강인을 태클로 넘어뜨린 페데리코 발베르데 (AP/연합뉴스)
▲이강인을 태클로 넘어뜨린 페데리코 발베르데 (AP/연합뉴스)

우루과이 축구 대표팀 페데리코 발베르데(레알 마드리드)가 이강인을 겨냥한 태클 뒤 격렬한 세레머니로 도발했다. 이강인은 신경 쓰지 않았다며 대수롭지 않은 반응을 보였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우루과이 에이스 발베르데는 후반 막판에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한국팀을 긴장시켰다. 그의 골은 한국 골대를 강타하며 비켜났다.

후반 추가 시간 2분, 이강인이 우루과이 진영 측면을 드리블로 돌파하자 발베르데는 거친 슬라이딩 태클로 저지했다. 이후 쓰러진 이강인을 바라보며 발베르데는 자신이 소속팀에서 골을 넣었을 때 하던 격렬한 펀치 세리머니를 하며 포효했다.

이강인의 역습을 차단했다는 기쁨의 행동일 수 있겠지만, 이강인의 사기를 꺾어보겠다는 의도로도 읽힐 수 있다. 해당 세레머니를 하며 발베르데는 팬들을 바라보고 함성을 유도하기도 했다.

이강인은 발베르데의 행동을 보고 씩 웃어 보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이강인은 “경기 중에 어떤 상황이 항상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별로 신경 있지 않았다”며 “다른 것은 별로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BTS ‘그래미 어워즈’ 삼수 도전 성공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96,000
    • +0.09%
    • 이더리움
    • 2,103,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173,400
    • +0%
    • 리플
    • 516.8
    • +0.16%
    • 솔라나
    • 30,780
    • -0.48%
    • 에이다
    • 503.2
    • -0.24%
    • 이오스
    • 1,396
    • +1.16%
    • 트론
    • 81.31
    • +1.57%
    • 스텔라루멘
    • 117.3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0.18%
    • 체인링크
    • 9,100
    • +0.33%
    • 샌드박스
    • 972.1
    • +1.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