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입력 2022-11-27 14: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동형 협동로봇·자율주행 물류로봇 공개
다중 로봇 통합 관제시스템도 자체 개발
“다양한 영역에서 로보틱스 솔루션 제공”

▲현대모비스가 모빌리티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새롭게 개발한 이동형 협동로봇이 인간과= 함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모빌리티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새롭게 개발한 이동형 협동로봇이 인간과= 함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진화 중인 현대모비스가 제조 현장·스마트 팩토리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로봇을 선보인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자율주행에 기반을 둔 이동형 협동로봇과 물류로봇 시스템 개발을 마치고 울산 전동화공장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협동로봇과 물류로봇은 제조나 물류 거점, 서비스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로봇으로,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로봇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통합제어기와 관제시스템 자체 개발에도 성공했다.

다관절 로봇 팔을 가진 이동형 협동로봇은 공장이나 사무실과 같은 환경에서 자율주행 방식으로 이동하며 작업자와 함께 공동 작업을 수행한다. 이동형 협동로봇은 카메라와 라이다 센서를 장착하고 전진과 후진, 좌우 이동 등 다양한 주행이 가능하다. 이동형으로 제작된 만큼 제조 현장 외에 가정, 매장 등 활용 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로봇에 장착된 비전 카메라와 움직이는 팔을 통해 인간과 상호작용하며 다양한 작업도 수행할 수 있다.

자율주행 물류로봇은 제조 라인과 물류 창고 사이를 자유롭게 이동하며 작업에 필요한 물품이나 자재를 운반하는 저상형 로봇이다. 높이는 15.2cm이지만 최대 200kg까지 적재할 수 있으며 12cm의 리프팅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다와 카메라, 초음파 등의 센서를 통해 작업장 내부에서 로봇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고, 작업자와 장애물을 회피해 최적의 경로로 물품을 공급하는 기능을 갖췄다.

현대모비스는 한 작업장 내에서 이 같은 자율주행 물류로봇 여러 대를 동시 활용할 수 있도록 통합 제어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도 개발했다. 관제시스템을 통해 로봇 간 충돌이나 교착 상황을 차단하기 위해 로봇의 흐름을 예측해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이밖에 현대모비스는 실외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로보틱스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이 시스템에는 경사로나 불규칙한 노면 등 야외 환경에서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로보휠 기술이 적용된다. 로보휠에는 자세 제어 알고리즘을 적용해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하는 ‘제로 턴’, 좌우로 움직이는 ‘크랩 주행’ 등 다양한 주행 움직임이 구현된다.

이승환 현대모비스 선행연구섹터장은 “안전하고 정밀한 로봇 기술 개발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접목하고 있다”며 “인간과 로봇이 공존할 수 있는 다양한 로보틱스 솔루션을 개발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3월 장기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UAM과 로보틱스 분야를 사업 목적에 추가하고, 미래 신성장 영역으로도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하겠다고 밝혔었다.

이러한 비전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는 향후 ‘인간과 로봇의 연결(HRI, Human-Robot Interface)’, 로봇 구동, 로봇 제어 등 분야를 중점 개발해 스마트 팩토리, 물류 거점, 사무실, 가정 등 다양한 영역에서 로보틱스 솔루션을 제공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06,000
    • +0.48%
    • 이더리움
    • 2,010,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69,800
    • +0.06%
    • 리플
    • 517.4
    • +1.01%
    • 솔라나
    • 30,760
    • +1.48%
    • 에이다
    • 495.4
    • +4.21%
    • 이오스
    • 1,400
    • +1.89%
    • 트론
    • 80.09
    • +3.34%
    • 스텔라루멘
    • 116.4
    • +1.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50
    • +1.37%
    • 체인링크
    • 9,290
    • +3.11%
    • 샌드박스
    • 940.5
    • +2.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