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기요금 인상에도 대규모 적자...원자재 가격 하락하지 않는 한 흑자 어려워”

입력 2022-11-25 08: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증권은 25일 한국전력에 대해 전기요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올해 대규모 적자를 전망한다며 원자재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이상 흑자를 시현하기는 어렵다고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2만5000원을 신규 제시했다. 전 거래일 기준 현재 주가는 1만9850원이다.

나민식 SK증권 연구원은 "2022년 연간 매출액 70조7000억 원(YoY +16.7%), 영업적자 -29조 원(적자지속, OPM -41.1%)을 전망한다. 2022년 연간 전력 판매단가 122원/kWh(YoY +12.6%), 전력 조달단가 169원/kWh(YoY +46.4%)"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2023년 전력 판매단가는 138원/kWh(YoY +13.5%, +16원/kWh)를 전망한다. 전기요금을 대폭 인상하긴 어렵다고 판단한다. 인플레이션을 자극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어서 정권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기요금을 인상하는 결정을 내리기 어려워 중간단계로 SMP 상한제, 거리별 요금제 도입 이후에 전기요금 인상할 것"이라고 했다.

전기요금 인상에도 정상화는 어려울 것으로 봤다. 나 연구원은 "3분기를 기점으로 기준 연료비 인상, 원가 연동형 요금제 도입으로 전기요금이 인상되었지만, 주가는 하락했다"라며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되기 위해서는 2022년 전력 판매단가가 +61원/kWh 상승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는 +14원/kWh 상승에서 멈추면서 시장 기대치를 만족시키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2023년 전기요금 인상은 +16원/kWh 수준으로 전기요금 인상 폭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한다. 결론적으로 석탄, 천연가스 가격이 하락하지 않는 이상 한국전력이 흑자를 시현하긴 어렵다"라고 판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0,000
    • -0.25%
    • 이더리움
    • 1,690,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151,400
    • +2.02%
    • 리플
    • 522.9
    • +0.04%
    • 솔라나
    • 18,290
    • +1.33%
    • 에이다
    • 430.1
    • +0%
    • 이오스
    • 1,250
    • +0.81%
    • 트론
    • 71.33
    • -0.07%
    • 스텔라루멘
    • 116.6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09%
    • 체인링크
    • 9,810
    • -0.41%
    • 샌드박스
    • 823.1
    • +5.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