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은행 간 은행채 인수 등 유동성 확보 방안 모색…가능한 한 자금 융통”

입력 2022-11-24 20: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지주 이사회 의장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지주 이사회 의장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은행들이 타 은행 발행 은행채를 인수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4일 이 원장은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제17회 금융공모전 시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양한 방안으로 은행 유동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공정거래법상 이슈와 관련된 문제점을 제거하면서 가능한 한 자금을 융통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시중 자금이 은행 예금 등에 쏠리면서 대출 금리가 급격히 오르고 제2금융권의 재무 건전성이 위협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이 원장은 “예금을 못 올리고 은행채도 발행 못 해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은행의 입장을 잘 알고 있다”며 “주말 전후에 또 한 번 관계 장관 회의라든가 어떤 고위급 의사 결정을 통해 유동성 운영 관련 제언을 드릴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은행들의 예금금리 인상 기조에 대해선 과거 사례와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양한 방식으로 과거 (금리 관련) 통계들을 분석하고 있지만, 과거 금리 상승기에는 (금융회사들이) 이렇게 급격하게 금리를 올린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우리은행 전·현직 임원에게 횡령 사태의 책임을 물을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재 관련해서는 어느 선을 넘기 전에는 밝히기 어렵다는 일반론적 답변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횡령이든 불법 송금이든, 특정 관리 미비의 이벤트이든 (그 사안에 대한) 법률적 적용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결론을 도출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98,000
    • +1.58%
    • 이더리움
    • 1,707,000
    • +3.77%
    • 비트코인 캐시
    • 149,200
    • +2.05%
    • 리플
    • 524.5
    • +2.34%
    • 솔라나
    • 18,180
    • +0.44%
    • 에이다
    • 418.9
    • +1.28%
    • 이오스
    • 1,324
    • -0.82%
    • 트론
    • 72.22
    • +1.59%
    • 스텔라루멘
    • 113.8
    • +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50
    • +4.87%
    • 체인링크
    • 9,345
    • +1.47%
    • 샌드박스
    • 791.4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