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한 고등학교서 포르말린 누출…17명 경상

입력 2022-10-07 16: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경남소방본부
▲사진제공=경남소방본부

7일 오전 경남 밀양에 있는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이 담긴 병이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포르말린에 직·간접적으로 노출된 학생과 교사 17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일부 학생은 어지럼증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뻑뻑해진 시약장을 열던 도중 안에 있던 포르말린 병이 깨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사고 직후 교내 있던 교사와 학생을 즉시 밖으로 대피했다.

포르말린은 독성을 지닌 무색의 자극적 냄새가 나는 유해화학물질이다. 소독제와 방부제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81,000
    • +0.17%
    • 이더리움
    • 1,725,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149,400
    • +1.22%
    • 리플
    • 525.1
    • +0.54%
    • 솔라나
    • 18,250
    • +0.83%
    • 에이다
    • 426.1
    • +1.21%
    • 이오스
    • 1,258
    • +0.72%
    • 트론
    • 72.41
    • -0.43%
    • 스텔라루멘
    • 117.3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35%
    • 체인링크
    • 9,980
    • -2.35%
    • 샌드박스
    • 795.3
    • +0.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