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브, 대학 축제 취소 논란 2차전…“출연료 입금”vs“확답한 적 없어”

입력 2022-10-05 16:5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사진제공=스타쉽 엔터테인먼트)
▲ (사진제공=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브의 경북대학교 축제 출연 취소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는 5일 아이브 공식 팬카페에 ‘아이브 10월 6일 스케줄 관련 안내’ 공지를 올리고 경북대학교 축제 관련 내용을 추가로 알렸다.

스타쉽은 “소속 아티스트의 행사 또는 축제 의뢰들은 개별적인 대행사를 통해 진행하고 있으며, 대학 측 공지에 기재돼 있는 ‘스타쉽 에이전시’는 존재하지 아니함을 밝힌다”며 “본사는 대행사를 통해 9월 초 경북대학교 대동제, 계명문화대학교 비슬제에 아이브 출연 제의를 받았으나, 다른 스케줄로 인하여 출연이 어려워 출연 확답을 드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대면 미팅은 대행사와 이루어졌으며, 구두로도 출연 확답을 드리지 않았음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사는 라인업 공지를 확인한 즉시 대행사를 통해 공지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하였으나 반영되지 않았고, 그 이후에도 출연 계약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와 출연 계약금은 본사로 전달된 바 없다”며 “또 확정된 스케줄이 아니기에, 아이브 공식 스케줄에도 공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행사의 미흡한 업무 처리로 인하여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긴 점 경북대학교, 계명문화대학교 학우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브가 경북대학교 대동제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경북대학교 측이 “아이브 멤버의 비자 문제로 인해 출연이 취소됐다”고 공지하면서 논란이 됐다.

스타쉽 측은 “출연 제의만 들어왔으며 구체적 협의 및 계약이 진행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이후 경북대학교 총학생회 중앙비상대책위원회(중비대위)가 “대행사와 스타쉽 간에는 아이브 초청 공연에 대한 구두상 확답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스타쉽의 에이전시 측에도 아이브 출연료 송금까지 이루어진, 계약 성립이 충분한 상황이었다. 해당 내용은 통화와 송금 내역 등으로 증명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후 스타쉽 측이 경북대학교 총학생회의 입장에 재반박하며 온라인상에서도 해당 사안과 관련한 설전이 이어지는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2:3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01,000
    • -0.48%
    • 이더리움
    • 1,622,000
    • -0.06%
    • 비트코인 캐시
    • 152,700
    • +2.48%
    • 리플
    • 526.3
    • -0.15%
    • 솔라나
    • 18,410
    • +1.6%
    • 에이다
    • 421.7
    • +0.05%
    • 이오스
    • 1,246
    • +0.16%
    • 트론
    • 73.33
    • +0.82%
    • 스텔라루멘
    • 120.3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4.73%
    • 체인링크
    • 10,030
    • +7.5%
    • 샌드박스
    • 760.5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