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촌·백마 ‘예비안전진단’ 신청…일산 통합재건축 본격 시동

입력 2022-10-05 16: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강촌1·2단지, 백마1·2단지 내 예비안전진단 신청 완료를 알리는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사진제공=강촌1·2단지, 백마1·2단지 통합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강촌1·2단지, 백마1·2단지 내 예비안전진단 신청 완료를 알리는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사진제공=강촌1·2단지, 백마1·2단지 통합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

1기 신도시 중 하나인 경기 고양시 일산 신도시에서 통합재건축 사업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최근 강촌1·2단지, 백마1·2단지가 예비안전진단을 신청했다. 정부 역시 1기 신도시 재정비와 재건축 규제 완화에 속도를 내면서 사업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강촌1·2단지, 백마1·2단지 통합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추진위)는 지난달 30일 고양시에 재건축 예비안전진단을 신청했다. 일산 신도시 내에서 통합재건축을 추진하는 단지 중에서 예비안전진단을 신청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예비안전진단은 단지의 최소 표본을 정해 맨눈으로 건물 노후도 등을 확인하는 절차로, 재건축 사업의 첫 단계로 불린다.

윤석윤 추진위원장은 “예비안전진단이 통과되면, 정밀안전진단은 정부의 규제 방안 발표를 기다려 보고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추진위는 디지털 동의 시스템을 만들고 한 달여 만에 전체 2906가구 중 1040가구의 동의서를 확보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현재 재건축 동의 가구 수는 1080여 가구로 소폭 늘었다. 이들 단지는 통합재건축을 통해 기존 2906가구에서 4500여 가구의 대단지로 탈바꿈한다.

최근 정부가 재건축 규제 완화 의지를 드러내고 있고 1기 신도시 재정비에도 속도를 내는 만큼 향후 일산 일대 재건축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일산에서는 이곳 이외에도 후곡3·4·10·15단지, 백송마을6·7·8·9단지 등이 통합재건축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9일 ‘1기 신도시 정비 마스터플랜 수립 및 제도화 방안 연구 용역’을 발주했다. 국토부가 전체 신도시에 적용되는 정비기본방침을 마련하는 한편 각 지자체도 신도시별 정비기본계획을 함께 수립해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특별법도 지자체간 상설협의체 등을 통해 내년 2월 발의하기로 했다.

그간 재건축의 발목을 잡았던 재건축 안전진단 규제 완화 개선안도 연내 마련된다. 구조안전성 비중을 현행 50%에서 30~40% 수준으로 낮추고, 의무였던 공공기관 적정성 검토도 지자체 재량에 맡긴다. 이외에도 안전진단과 함께 ‘3대 대못’으로 불리던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 지난달 말 완화했다.

일산재건축연합회 관계자는 “일산은 아직 준공 28년 차 단지가 많지만, 일부에서는 예비안전진단이라도 먼저 통과시키려는 분위기가 있다”며 “향후 규제 완화방안이 구체적으로 나오면 사업이 더 활기를 띨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디야커피, 22일부터 커피값 최대 700원 인상…스벅·투썸도 올릴까?
  • 오늘부터 시멘트 운송 미복귀 시 처벌…33개사·455명 현장조사
  • “첫째도 둘째도 기술” 이재용…삼성전자 ‘기술 인재’ 발탁 전진배치
  • 尹대통령 “수출 5대 강국 도약…원전·방산·건설·K-콘텐츠 주력”
  • BTS 슈가 ‘대취타’ 뮤직비디오 4억 뷰 돌파…1인 2역 빛났다
  • “보고 계시죠?”…‘슛돌이’ 이강인 맹활약에 스승 故 유상철 재조명
  • [영상] 정진석 “중요한 게 민생 살리기인가, 이재명 살리기인가…선 넘지 말라”
  • [꿀할인#꿀이벤] 올리브영, 올해 마지막 ‘올영세일’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8,000
    • +0.16%
    • 이더리움
    • 1,687,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51,400
    • +2.3%
    • 리플
    • 523.8
    • +0.38%
    • 솔라나
    • 18,660
    • +3.27%
    • 에이다
    • 430.3
    • -0.32%
    • 이오스
    • 1,253
    • +1.21%
    • 트론
    • 71.49
    • +0.21%
    • 스텔라루멘
    • 116.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150
    • +0.18%
    • 체인링크
    • 9,765
    • -0.15%
    • 샌드박스
    • 837.7
    • +6.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