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카카오도 ‘신저가’…5만5000원도 붕괴

입력 2022-10-05 14: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카카오가 연일 신저가를 갈아치우며 5만5000원선도 붕괴됐다. 네이버와 동반 신저가를 기록하며 금리인상에 따른 성장주 직격탄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5일 오후 2시 46분 현재 카카오는 전 거래일 대비 1.97%(1000원) 하락한 5만4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에는 2.86% 하락한 5만4300원까지 내려갔다.

카카오 주가는 9월부터 연일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9월 20거래일 가운데 17거래일이 마이너스로 마감했다. 8월 말 7만3400원이었던 주가는 어느새 2만 원 가까이 빠졌다. 카카오 주가는 한 달 전 대비 약 20% 하락했다. 6개월 전 대비로는 약 47% 빠졌다.

연일 하락하는 주가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가 보유한 주식의 평가액도 연초 대비 6조 원 이상 줄며 반토막났다.

금리 인상과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은 카카오와 네이버 등 성장주들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카카오의 경우 하반기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으로 기업들의 광고 예산이 축소되며, 광고 매출 성장도 둔화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글로벌 경기 침체 장기화시 광고, 커머스 매출 성장 둔화와 피어 밸류에이션 하락에 따른 자회사 가치 하락 가능성이 존재한다"라고 분석했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경기를 지배한 가나전 심판, '앤서니 테일러'는 누구?
  • 가나전 패배…한국,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 법무부 ‘가방 속 아동 시신 사건’ 범인 뉴질랜드 송환
  • 정부, 오늘 업무개시명령 의결…민노총, ILO·유엔인권기구에 긴급개입 요청
  • ‘버팀목’ 리플까지 밀렸다…“ETH, 다음 조정장 BTC보다 잘 버틸 것”
  • 출근길 천둥·번개 동반한 비…낮부터 기온 ‘뚝’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12: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30,000
    • -0.31%
    • 이더리움
    • 1,624,000
    • +0.25%
    • 비트코인 캐시
    • 152,700
    • +2.62%
    • 리플
    • 528.4
    • +0.49%
    • 솔라나
    • 18,440
    • +2.33%
    • 에이다
    • 421.3
    • +0.12%
    • 이오스
    • 1,248
    • +0.32%
    • 트론
    • 73.34
    • +0.89%
    • 스텔라루멘
    • 120.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350
    • +4.45%
    • 체인링크
    • 10,020
    • +8.44%
    • 샌드박스
    • 762.2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