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대통령 모의 사형구형’ 소환해 ‘윤석열차 경고’ 비판

입력 2022-10-04 20: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4일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등학생의 만화 ‘윤석열차’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적으로 경고 입장을 낸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의 대학생 시절 일화를 들어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제25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윤석열차’라는 제목의 고등학생의 만화 작품이 전시된 것을 두고 문체부가 행사 주최단체인 만화영상진흥원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전한 내용의 언론 보도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고등학생과 대학생이면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날 것 같은데 만화로 정치 세태를 풍자하는 것은 경고의 대상이 되고, 사실 여부는 차치하고 서슬 퍼렇던 시절에 쿠데타를 일으킨 대통령에게 모의재판에서 사형을 구형한 일화는 무용담이 되어서는 같은 잣대라고 하기 어렵다”며 “후자는 40년 전에도 처벌 안 받았다고 알고 있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가 언급한 일화는 윤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법학과 재학 당시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당시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신문사마다 일간 만화를 내는 곳이 있고 90% 이상이 정치 풍자인 것은 그만큼 만화와 프로파간다, 정치는 가까이 있기 때문이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한국만화박물관에 전시된 ‘윤석열차’ 작품은 고등학생이 그린 것으로 7~8월 진행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경기도지사상) 수상작이다.

해당 작품에는 대통령의 얼굴을 지닌 열차가 달리자 시민들이 놀란 표정으로 달아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열차 조종석에는 김건희 여사로 추정되는 여성이 타고 있고 열차 객실에는 칼을 든 검사 복장의 남성들이 탑승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세계를 놀라게 한 투샷...김정은 후계자는 장남 아닌 차녀인가
  • 입지 좋은 강남 ‘둔촌주공’ vs 대출 가능 강북 ‘장위자이’…“수요자 선택은 어디로?”
  • 김민재 없는 ‘플랜B’ 가능성…박지성 “괴물 출전하면 가나 이긴다”
  • 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소년, 서울 아산병원서 수술 받는다
  • 이진호 “후크엔터 권진영 대표, 나영석 PD와 끈끈한 사이…이승기 많이 괴로워해”
  • 尹, 29일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복귀 않으면 법적 조치”
  • 여전한 ‘학벌사회’…4대그룹 CEO 69%가 ‘석·박사’
  • [꿀할인#꿀이벤] 쿠팡, 사이버먼데이 할인 행사 진행 外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386,000
    • -1.44%
    • 이더리움
    • 1,619,000
    • -2.82%
    • 비트코인 캐시
    • 151,100
    • -2.58%
    • 리플
    • 523.7
    • -5.61%
    • 솔라나
    • 18,410
    • -5.49%
    • 에이다
    • 422.1
    • -2.92%
    • 이오스
    • 1,242
    • -3.5%
    • 트론
    • 73.17
    • -0.72%
    • 스텔라루멘
    • 120.8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450
    • +4.55%
    • 체인링크
    • 9,425
    • -3.18%
    • 샌드박스
    • 755.4
    • -5.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