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세정수ㆍ연수ㆍ기능수’ 3가지 물 취향 따라 조합

입력 2022-09-27 18:15 수정 2022-09-27 18: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스킨플러스 연수기

▲코웨이는 최근 연수 기능에 더해 피부 건강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연수기 신제품 ‘스킨플러스 연수기’를 출시했다. (사진제공=코웨이)
▲코웨이는 최근 연수 기능에 더해 피부 건강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연수기 신제품 ‘스킨플러스 연수기’를 출시했다. (사진제공=코웨이)
코웨이는 연수 기능과 함께 피부 건강까지 지킬 수 있는 ‘스킨플러스 연수기’를 새롭게 출시했다.

연수기는 양이온교환수지를 통해 물 속에 녹아 있는 칼슘, 마그네슘, 철분 등 경도 성분을 제거해 부드러운 물(연수)로 바꿔주는 기능을 한다. 경도 성분은 각종 피부 트러블, 세탁 효율저하, 섬유마모, 배관부식, 물때 등 생활에 악영향을 끼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이에 깨끗한 생활수를 사용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최근 가정 내 연수기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코웨이에 따르면 새롭게 출시한 스킨플러스 연수기는 이중 복합필터를 통과해 깨끗한 세정수, 부드러운 연수, 피부 건강을 지키는 기능수 등 3가지 종류의 물을 취향에 따라 조합해 사용할 수 있다. 기본 값으로 설정된 세정수에 연수와 기능수를 추가로 더하거나 빼는 방식이다. 총 4개의 물 조합(세정수, 세정수+연수, 세정수+기능수, 세정수+연수+기능수)이 가능해 취향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제품은 본인 피부 타입에 맞춰 기능수를 선택할 수 있도록 ‘비타 매칭 캡슐 시스템‘을 도입했다. 비타 매칭 캡슐은 비타민 성분이 함유된 기능수를 만드는데 활용된다. 보습 강화 캡슐과 세정 강화 캡슐, 테라피 캡슐로 구성된다. 샤워를 해도 건조한 사람은 ‘보습 강화 캡슐’, 피부 각질 관리에 고민인 사람은 ‘세정 강화 캡슐’, 휴식이 필요한 사람은 ‘테라피 캡슐’을 선택하면 된다.

또 서랍식 재생제 교체 구조와 간편한 필터 탈부착 방식으로 관리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대비 폭과 두께가 슬림해져 좁은 욕실에도 설치가 가능하다. 제품 전면에 위치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물 온도 와 사용량, 재생제와 필터의 잔여량도 확인할 수 있다. 제품 전면에는 리얼 미러(강화 유리) 디자인을 적용하고, 색상은 자연을 모티브로 한 포슬린 화이트와 페블 그레이로 구성했다.

코웨이는 제품 내부 부품에 대한 테스트를 통해 자사 연수기 중 처음으로 국제 인증 기관인 미국수질협회 WQA에서 골드실 마크를 획득했다. 세계아토피협회의 최우수 상품 인증도 획득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연수기 제품이 담을 수 있는 모든 기능을 담은 혁신 제품”이라며 “화장실 분위기를 세련되게 바꾸고, 피부 건강을 챙기는 고객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조규성, 생각 좀 하고 살아" 악플 세례…김건희 여사와 찍은 사진 불똥
  • '카타르 스타' 조규성, '유퀴즈' 출연 확정…유재석 만난다 "녹화는 아직"
  • ‘英 인간 문어’가 예측한 4강은 …“모로코 또 기적”
  • 이범수, 갑질·학생차별 의혹에…신한대 총장 “전수조사”
  • 이승기, 정신과 상담 고백 재조명…변호사 “후크 대표, 사기죄 성립 여지 있어”
  • 폭락하는 위믹스 시세…위메이드 "130억 원 어치 사들여 소각"
  • 시민단체 “수능 수학 킬러문항, 교육과정 벗어났다”…평가원 “문제 없어”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14일 총파업 철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8,000
    • +0.06%
    • 이더리움
    • 1,686,000
    • -0.59%
    • 비트코인 캐시
    • 146,600
    • -1.41%
    • 리플
    • 517.8
    • -0.69%
    • 솔라나
    • 18,150
    • +0%
    • 에이다
    • 416.2
    • -0.22%
    • 이오스
    • 1,371
    • +0.37%
    • 트론
    • 73.19
    • +1.26%
    • 스텔라루멘
    • 113.7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800
    • -0.35%
    • 체인링크
    • 9,120
    • -1.57%
    • 샌드박스
    • 772.6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