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기침체 확률 98% 이상”...증시·원자재 줄줄이 폭락

입력 2022-09-27 14:17 수정 2022-09-27 15: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다우, 기술적 약세장 진입…S&P, 연중 최저
국제유가, 1월 이후 최저치
영국, 감세안 후폭풍에 파운드 환율ㆍ국채 가격 ↓
블룸버그원자재현물지수 6월 고점서 24% 하락

글로벌 경기침체 공포가 시장을 덮쳤다. 전 세계 증시가 줄줄이 폭락했고, 원자재 가격 역시 가파르게 하락했다. 시장이 혼돈에 휩싸인 가운데 글로벌 경기침체 확률 98% 이상이라는 분석까지 제기됐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현지시간) 세계적인 투자 리서치 업체 네드데이비스리서치(NDR)가 개발한 글로벌 경기침체 예측 모델 분석 결과 세계 경기침체 확률이 98%를 넘었다고 보도했다.

NDR 측은 “우리의 모델에서 이 정도로 침체 확률이 높았던 경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발생한 2020년과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09년 밖에 없다”며 “이는 내년 중 심각한 경기침체가 발생하고 전 세계 증시도 더 많은 하방 압력을 받을 것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날 미국증시 다우지수는 1월 초 기록한 52주래 최고치에서 20.4%가량 하락해 기술적 약세장에 진입했다. S&P500지수는 6월 저점을 하향 돌파하며 올해 최저점을 갈아치웠다.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 역시 1월 3일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미국 경기후퇴 우려에 국채 매도세가 이어지면서 10년물 미국채 금리는 4%에 육박, 2010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영국 정부가 23일 발표한 대규모 감세안 후폭풍이 지속되면서 시장 혼란을 부추겼다. 영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2010년 이후 처음으로 4%를 돌파했고 미국 달러당 파운드화 가치도 1.03달러까지 내려가며 사상 최저치를 찍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