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입력 2022-09-27 07:5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0월 1일부터 접종 증명서 제출, PCR 검사 등 해제
비행기와 기차 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사라져

▲캐나다 온타리오의 토론토 피어슨 공항에서 지난해 4월 28일 에어캐나다 항공기가 보인다. 토론토/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온타리오의 토론토 피어슨 공항에서 지난해 4월 28일 에어캐나다 항공기가 보인다. 토론토/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가 내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여행 제한을 2년 반 만에 전면 해제한다.

2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캐나다 공중보건청(PHAC)은 “시민권 유무와 상관없이 여행자는 더는 백신 접종 증명서와 입국 전후 진단검사 결과지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고 무작위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제한 해제는 내달 1일부터 시행된다. 이와 함께 입국 후 의무 격리와 비행기와 기차 안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했다.

장 이브 뒤클로 캐나다 보건장관은 성명에서 “백신 접종을 위해 팔을 걷어붙인 캐나다 국민들 덕분에 국경에서의 위생보건 조치를 안전하게 해제할 수 있는 지점에 다다랐다”고 설명했다.

현재 캐나다의 백신 접종률은 84%로, 세계 최고 수준이다. 전 국민의 약 절반이 부스터샷(추가 접종)까지 마쳤다. 이는 전 국민 68%가 백신을 접종하고 33%가 추가 접종한 미국과 대비된다고 NYT는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미아리 텍사스촌’ 사라진다…신월곡1구역 관리처분인가에 속도↑
  • 화물연대 이어 내달 2일 철도노조 파업…국토부, 비상수송대책 추진
  • 위기 때마다 등장하는 정의선 정공법…우회전략 대신 ‘美 IRA’ 정면 돌파
  • “14억 인구 중 단 11명이 없어서”...중국, 월드컵 출전도 관전도 '록다운'
  • 단독 “두부 가격 또 오른다”… 풀무원 두부·발효유 등 내달 1일 가격 인상
  • 츄, 소속사와 진실 공방 가열…“폭언·갑질 증거 공개” vs “부끄러운 일 한 적 없어”
  • 내일부터 한파…서울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발령
  • ‘부상 투혼’ 김민재, 가나전 종료 후 도핑검사 받았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5,000
    • +0.86%
    • 이더리움
    • 1,659,000
    • +2.92%
    • 비트코인 캐시
    • 152,500
    • +2.21%
    • 리플
    • 536.3
    • +1.92%
    • 솔라나
    • 18,610
    • +0.16%
    • 에이다
    • 425
    • +1.17%
    • 이오스
    • 1,257
    • +1.7%
    • 트론
    • 73.78
    • +1.5%
    • 스텔라루멘
    • 121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950
    • +7.61%
    • 체인링크
    • 10,100
    • +7.45%
    • 샌드박스
    • 776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