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 제이린드버그와 계약 10년 연장…스키웨어까지 사업 확대

입력 2022-09-25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골프웨어로 시작해 올해 테니스와 스키웨어로 사업 영역 확대

▲제이린드버그 22FW 넬리 코다.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제이린드버그 22FW 넬리 코다.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제이린드버그(J.LINDEBERG)와 독점 판권 및 라이선스 계약을 10년 연장했다고 25일 밝혔다.

1996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탄생한 제이린드버그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스포츠웨어의 기능성까지 갖춰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재 스웨덴, 뉴욕, 일본 등 전 세계 35개국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제이린드버그는 2011년 신세계인터내셔날과 계약을 맺고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골프웨어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해 왔다. 지난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 국내 주요 백화점에 입점한 골프 브랜드 중에서는 정상급 브랜드의 위치에 올랐다.

그동안 5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한 양사는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계약 기간을 2032년까지 10년 연장했다.

판권 영역도 골프뿐만 아니라 테니스, 스키웨어까지 확대했다. 제이린드버그는 국내에서 프리미엄 골프웨어로 유명해졌지만, 유럽에서는 테니스와 스키웨어까지 아우르는 스포츠 명가로 알려져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8월 제이린드버그의 테니스 컬렉션 판매를 시작했다. 올해 10월부터는 스키컬렉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2005년 유럽에서 첫선을 보인 스키컬렉션은 스포츠와 패션을 잇는다는 브랜드 철학을 반영해 기능적인 부분과 패션성을 모두 갖췄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내년에 청담동 명품거리에 제이린드버그의 플래그십스토어를 오픈한다. 샤넬, 루이비통, 구찌 등 럭셔리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고급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해외 패션 브랜드와 20년 이상 파트너십을 유지하는 사례는 업계에 흔치 않은 일”이라면서 “성장 가능성이 큰 해외 브랜드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동시에 신규 브랜드 발굴에도 역량을 집중해 사업 성장성을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7,000
    • -0.7%
    • 이더리움
    • 1,689,000
    • -1.57%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2.48%
    • 리플
    • 518.1
    • -0.84%
    • 솔라나
    • 18,840
    • +1.56%
    • 에이다
    • 425.4
    • -1.78%
    • 이오스
    • 1,252
    • -0.79%
    • 트론
    • 70.93
    • -0.64%
    • 스텔라루멘
    • 115.1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00
    • -1.76%
    • 체인링크
    • 9,720
    • -2.41%
    • 샌드박스
    • 825.2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