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상승 둔화에…생산자물가 상승폭 ‘11개월만 최저’

입력 2022-09-23 06: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공산품 중심으로 상승폭 축소…전월대비로는 1년10개월만 하락전환

(한국은행)
(한국은행)
생산자물가 상승폭이 11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상승폭이 둔화하면서 공산품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줄었기 때문이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생산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8.4% 상승했다. 이는 2020년 12월(0.2%) 이래 21개월연속 상승세나 작년 9월(7.6%) 이래 오름폭이 가장 적은 것이다. 전월대비로는 마이너스(-)0.3%를 기록해 2020년 10월(-0.4%) 이후 처음으로 하락전환했다.

이는 주로 국제유가 상승 둔화에 기인한다는게 한은 측 설명이다. 실제, 8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96.63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월(69.50달러) 보다 39.0% 상승한 것으로 작년 2월(12.3% 상승) 이후 가장 적게 오른 것이다. 전월(103.14달러)과 견줘서는 6.3% 하락해 2개월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다.

부문별로 보면 석탄 및 석유제품(52.8%)을 중심으로 한 공산품이 10.5% 올라 역시 작년 4월(9.6%) 이후 오름폭이 가장 적었다(전년동월대비 기준).

주요등락 품목을 전월과 견줘서 보면, 경유(-8.2%)와 나프타(-10.8%)는 국제유가 하락에, 물오징어(-13.4%)와 갈치(-31.2%)는 어획량 증가에 각각 내림세를 보였다. 반면, 배추(32.1%)와 시금치(31.9%) 등 농산물은 기상여건 악화에 따른 출하량 감소로, 돼지고기(7.7%)와 쇠고기(6.0%)는 추석을 앞둔 수요증가로 각각 올랐다.

전력가스수도 및 폐기물(3.6%)도 도시가스를 중심으로 오름세를 이어갔다. 식재료비 상승에 따라 한식(0.6%)과 햄버거 및 피자전문점(4.4%) 등도 올랐다.

서정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국제유가 상승세 둔화 영향으로 공산품을 중심으로 상승폭을 축소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2 여의도 불꽃축제' 숨은 명당은? (feat. 사진 잘 찍는 법)
  • [이슈크래커] 가정폭력 ‘접근금지 명령’ 유명무실…전문가 해법은?
  • [이슈크래커] “1조8000억→2조” 엔터주 중 혼자서 시총 끌어올린 JYP, 비결은?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80,000
    • -2.09%
    • 이더리움
    • 1,901,000
    • -1.86%
    • 비트코인 캐시
    • 166,000
    • -3.21%
    • 리플
    • 707.8
    • +0.68%
    • 위믹스
    • 2,538
    • -1.55%
    • 에이다
    • 604.4
    • -1.11%
    • 이오스
    • 1,615
    • -3.47%
    • 트론
    • 88.81
    • -0.26%
    • 스텔라루멘
    • 167.9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900
    • -2.13%
    • 체인링크
    • 10,760
    • -2.45%
    • 샌드박스
    • 1,188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