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尹 담대한 구상 거부…미사일 발사 이어 비난담화

입력 2022-08-19 0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5일 제안에 17일 미사일 발사 이어 19일 비난담화…文 싸잡아 조롱도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북한은 19일 윤석열 대통령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을 거부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윤석열의 담대한 구상이라는 건 검푸른 대양을 말려 뽕밭을 만들어보겠다는 것만큼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해 문을 두드릴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담대한 구상을 공식 제안했지만, 북한은 이틀 뒤인 윤 대통령 취임 100일째이기도 한 지난 17일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쏘는 무력시위에 나서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어서 이날 직접적으로 거부 의사를 표한 것이다.

김 부부장은 담대한 구상에 대해 “새로운 것이 아니라 10여 년 전 이명박 역도가 내들었다가 세인의 주목은커녕 동족 대결의 산물로 버림받은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이라며 “‘북이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이라는 가정부터가 잘못된 전제”라고 지적했다.

담대한 구상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면 자원-식량 교환과 발전·의료·교역 인프라 지원 등 경제지원을 하고, 비핵화 단계에 따라 군사협력에 평화정책을 안착시키는 정치협력까지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북미관계 정상화와 재래식 무기체계 군축 등 정치·군사협력이 포함됐다는 점에서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3000’보다 포괄적이라는 게 윤석열 정부의 설명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 부부장은 “우리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 같은 물건짝과 바꿔보겠다는 발상이 윤석열의 푸르청청한 꿈이고 희망이고 구상이라고 생각하니 정말 천진스럽고 아직은 어리기는 어리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가장 역스러운 것은 우리더러 격에 맞지도 않고 주제넘게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그 무슨 경제와 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과감하고 포괄적인 담대한 구상’을 제안한다는 황당무계한 말을 줄줄 읽어댄 것”이라며 “경내에 아직도 더러운 오물들을 계속 들여보내며 우리의 안전환경을 엄중히 침해하는 악한들이 주민들에 대한 식량공급과 의료지원 따위를 줴쳐대는 것이야말로 인민의 격렬한 증오와 분격을 더욱 무섭게 폭발시킬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더러운 오물’은 우리나라에서 북한으로 살포되는 대북전단을 의미한다. 김 부부장은 앞서 대북전단을 통해 코로나19가 유입됐다는 주장을 펼치며 ‘보복 대응’을 언급한 바 있다.

김 부부장은 또 한미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를 겨냥해 “오늘은 담대한 구상을 운운하고 내일은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는 파렴치한 이가 다름 아닌 윤석열 그 위인”이라면서 “남조선 당국의 대북정책을 평하기에 앞서 우리는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 제발 좀 서로 의식하지 말며 살았으면 하는 것이 간절한 소원”이라고 격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어 “정녕 대통령으로 당선시킬 인물이 저 윤 아무개밖에 없었는가”라고 반문하며 “한때 그 무슨 ‘운전자’를 자처하며 뭇사람들에게 의아를 선사하던 사람이 사라지니 이제는 그에 절대 짝지지 않는 제멋에 사는 사람이 또 하나 나타나 권좌에 올라앉았다”면서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싸잡아 조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 품에 안긴다…산은 "민간 주인 찾는 게 최선"
  • ‘검은 월요일’ 원·달러 환율, 13년6개월 만에 1430원 돌파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리플 기술적 조정 전망…“비트코인 1만7500달러 지지선 테스트”
  • 한은 빅스텝으로 간다…이창용 “한미 너무 큰 금리차 바람직하지 않아”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40,000
    • -0.48%
    • 이더리움
    • 1,878,000
    • -1.11%
    • 비트코인 캐시
    • 166,000
    • -0.78%
    • 리플
    • 667.2
    • -10.36%
    • 위믹스
    • 2,475
    • -0.56%
    • 에이다
    • 635.4
    • -3.65%
    • 이오스
    • 1,674
    • -3.18%
    • 트론
    • 85.58
    • -0.58%
    • 스텔라루멘
    • 163.2
    • -7.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450
    • +4.79%
    • 체인링크
    • 10,970
    • -3.86%
    • 샌드박스
    • 1,223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