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이준석의 팀킬 대한민국 미래를 망칠 작정인가” 작심 쓴소리

입력 2022-08-18 22:4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미래 어젠다 아닌 ‘이준석 얘기’로 미디어 중심에 서”
“억울했을 것...그러나 도를 넘어 조롱의 언어로 폭주해”
“정치인은 개인의 일이 아닌 공적인 일에 분노해야”
“아직 늦지 않아...한발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렸으면”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활동 성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양향자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강화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활동 성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2. photo@newsis.com

양향자 무소속 의원은 18일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를 향해 작심한듯 쓴소리를 쏟아냈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이준석 전(前) 대표가 공론의 장을 장악하고 있다”며 “자신이 속한 집권세력에 대한 ‘팀킬’로 미디어의 중심에 섰다”고 적었다.

이어 “국민들이 대통령의 입에서 미래 어젠다가 아닌 ‘이준석 얘기’를 듣고 싶게 만들었다”며 “경제·산업·대북·외교 등 주요 국정 방향에 대한 평가와 토론도 실종됐다”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도 ‘이준석 때문에 아무 일도 안 된다’는 말이 나온다”며 “K-칩스 법안 등 미래 입법이 국민의 무관심 속에서 진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양 의원은 “억울했을 것이다. 반격하고 싶고, 자신의 힘을 과시하고 싶었을 것이다”라면서도 “그러나 도를 넘었다. 정당한 분노를 넘어 경멸과 조롱의 언어로 폭주하고 있다. 양 머리, 개고기와 같은 유치한 언어로 정치를 소비되게 만들고 있다”고 직격했다.

이어 “그는 지금 자신이 주도해서 만든 여당과 대통령을 파괴하고 있다”며 “그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 온 세상이 자기편을 들어주는 것뿐인가”라며 일침을 날렸다.

그는 “정치인은 개인의 일이 아닌, 공적인 일에 분노하라는 말이 있다”며 “집권여당의 대표라면 더욱 그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온 국민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던 루키였지만 그는 지금까지 ‘정책적 전문성’도 ‘미래적 통찰력’도 보여주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 전 대표를 향해 “선거공학, 정치공학에만 밝은 ‘꾼’처럼 느껴진다”며 “승부사일지는 몰라도 정치인처럼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와 함께 정상까지 동행할 수는 있어도 정상에 오르는 순간 조용히 대통령의 뒤로 물러나야 맞다”며 “아직 늦지 않았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이제 조용히 한발 뒤로 물러나 때를 기다리면 좋겠다”고 전했다.

양 의원은 “이준석에게는 여전히 시간도 많고, 기회도 많다”며 “‘선당후사’는 안되어도 ‘선국후사’는 할 수 있지 않은가. 한때 조카뻘인 그를 바라보며 한없이 든든했던 팬으로서 다시 대한민국 정치의 희망이 되어주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947,000
    • +0.58%
    • 이더리움
    • 1,916,000
    • +0.68%
    • 비트코인 캐시
    • 172,100
    • +2.14%
    • 리플
    • 682.3
    • -0.5%
    • 위믹스
    • 2,556
    • +2.82%
    • 에이다
    • 625.3
    • -0.14%
    • 이오스
    • 1,727
    • +1.29%
    • 트론
    • 88.33
    • +0.49%
    • 스텔라루멘
    • 165.5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0.43%
    • 체인링크
    • 10,960
    • -1.79%
    • 샌드박스
    • 1,217
    • -0.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