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광복절 경축식 참석…가슴에 태극문양 행커치프

입력 2022-08-15 15:26 수정 2022-08-15 15: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만세삼창하는 김건희 여사
▲만세삼창하는 김건희 여사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 맞는 제 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김건희 여사가 함께했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참석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이날 취임식 때와 마찬가지로 하늘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광복절 태극기를 상징하는 빨간색과 파란색이 섞인 태극문양 행커치프도 꽂았다. 행사에 함께 참석한 김 여사도 같은 행커치프를 꽂았다. 김 여사가 공식행사에 참석한 것은 지난달 28일 ‘정조대왕함’ 진수식과 한·인도네시아 정상만찬에 참석한 뒤 18일 만이다.

대통령실은 “현재 우리는 과거의 의미(되찾은 자유)를 기리는 데 그치지 않고, 국민통합을 이뤄 함께 새로운 도약의 미래로 나아감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으로 참석 인원을 최소화해 애국지사, 국내 및 해외거주 독립유공자 및 유족, 정당 종단 대표 등 사회 각계 대표, 시민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광복절 경축식 입장하는 김건희 여사
▲광복절 경축식 입장하는 김건희 여사

행사는 애국지사와 독립유공자 후손의 예우와 참여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전날 윤 대통령이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 봉송식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이름도 남김없이 쓰러져 갔던 영웅들을 우리 모두 끝까지 기억해야 할 것”이라 강조한 것과 같은 취지다.

특히 윤 대통령은 봉송식 추모사에서 그동안 존재 자체도 잘 알려지지 않았던 17위 선열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다.

애국가 제창은 모든 가정에서 365일 태극기를 게양하는 섬으로 유명하고 독립유공자를 많이 배출한 전남 완도군 소안도의 미래세대 대표와 국방부 군악대대가 선창했다. 생존 애국지사의 인터뷰와 미래세대의 다짐을 통해 새롭게 도약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영상도 상영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10,000
    • -0.78%
    • 이더리움
    • 1,935,000
    • +0.57%
    • 비트코인 캐시
    • 171,000
    • -2.68%
    • 리플
    • 704.9
    • -0.44%
    • 위믹스
    • 2,581
    • -0.81%
    • 에이다
    • 610.1
    • -0.54%
    • 이오스
    • 1,669
    • -0.3%
    • 트론
    • 88.9
    • -0.11%
    • 스텔라루멘
    • 170.4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00
    • -0.36%
    • 체인링크
    • 10,960
    • -2.06%
    • 샌드박스
    • 1,205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