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복절 오후부터 비…전국 확대

입력 2022-08-15 13: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광복절인 15일 늦은 오후부터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비가 시작돼 남부지방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15일 수시 예보 브리핑을 통해 “중부ㆍ남부지방, 남해안으로 호우주의보가 순차적으로 날 것”이라고 밝혔다.

기상청은 수도권에 15일 늦은 오후부터 16일 새벽까지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울 강우 강도는) 시간당 50㎜ 정도 예상한다”며 “이동 속도가 빨라서 수도권 지역은 현재 호우 예비특보가 난 상태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예비특보에서 호우특보가 발효되지 않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부지방은 16일 이른 새벽부터 비가 오기 시작해 오후쯤 그칠 것으로 보인다. 남해안은 16일 오전부터 17일 오후까지 비가 길게 이어질 전망이다.

전국 예상 강수량(강원 영동, 경상권 동해안 제외)은 30~100㎜다. 다만 충남권과 전라권, 경남권 남해안은 다른 곳보다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됐다. 충남권은 시간당 50㎜에 육박하는 다소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경남권 남해안은 비가 내리는 시간이 길어 강수량이 150㎜ 이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호우경보까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19일부터 20일까지도 비가 한 번 더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서울, 경기도, 강원도 등에서 비가 오고 20일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변동성이 커 기상청 관계자는 “상황이 전개되면서 바뀔 수 있다”면서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상세히 분석해 말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속절없이 추락하는 파운드화…손흥민 연봉도 보름 새 8억 증발
  • ‘마지막 손실보상’ 29일부터 신청…65만개사에 8900억 지급
  • 2025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4등급 경유차 못 달린다
  • 교육부 장관 후보자 이번주 지명…대통령실 “국감에도 늦출 순 없어 ”
  • 전장연 지하철 5·9호선 출근길 시위로 운행 지연 예상…4호선은 오후부터
  • [영상] 민주,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박홍근 "尹 태도, 한미동맹에 독"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9.28 14:4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08,000
    • -5.64%
    • 이더리움
    • 1,863,000
    • -5.72%
    • 비트코인 캐시
    • 161,600
    • -4.94%
    • 리플
    • 622
    • -8.89%
    • 위믹스
    • 2,722
    • +7.55%
    • 에이다
    • 625.2
    • -4.7%
    • 이오스
    • 1,624
    • -7.04%
    • 트론
    • 85.4
    • -1.04%
    • 스텔라루멘
    • 156.7
    • -5.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5.39%
    • 체인링크
    • 11,640
    • -2.35%
    • 샌드박스
    • 1,198
    • -4.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