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주간 시황] 추락하는 수원 아파트값…10년 만에 낙폭 최대

입력 2022-08-13 0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번 주 -0.16%…30주째 내림세

▲하늘에서 바라본 수원 아파트 단지. (뉴시스)
▲하늘에서 바라본 수원 아파트 단지. (뉴시스)

경기 수원시 아파트값이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다. 가격을 낮춘 급매물이 속속 나오고 있지만, 고점 인식과 기준금리 인상으로 매물이 적체되면서 조정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게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들의 설명이다.

13일 한국부동산원 전국 주택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8월 둘째 주(8일 기준) 수원시 아파트값은 0.16% 내려 30주째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주에는 0.18% 떨어져 2012년 12월 다섯째 주(-0.24%) 이후 10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수원시는 지난 3년간 전국에서 아파트값 상승률이 높았던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최근 금리 인상 여파로 주택시장이 위축되자 다른 지역보다 가격 하락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호가(집주인이 매도할 때 부르는 가격)를 낮춘 매물이 늘고 있지만, 실제 거래로 이어지는 경우는 많지 않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부동산거래현황 조사 결과 수원시 아파트 매매량은 4월 419건에서 5월 395건, 6월 272건으로 점차 쪼그라들고 있다.

최근 몇 달 새 아파트값이 수억 원 내린 아파트 단지까지 나왔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영통구 이의동 ‘e편한세상 광교’ 전용면적 120㎡형은 지난해 10월 20억 원에 매매가 이뤄졌으나 6월 이보다 4억8000만 원 낮은 금액인 15억2000만 원에 거래됐다.

장안구 조원동 ‘한일타운 쌍용’ 전용 59㎡형은 6월 4억4000만 원에 계약서를 썼다. 이는 지난해 9월 5억9800만 원에 거래됐던 것보다 1억5800만 원 낮은 금액이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거래시장 정상화를 위해 보유세, 양도소득세, 취득세 등 부동산 관련 세 부담을 낮추고 생애최초 구입자를 대상으로 대출 규제를 일부 완화했지만, 매수세가 예전처럼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대우조선, 한화그룹에 팔리나…정부·산은, 오늘 확정
  • 원ㆍ달러 환율, 장 초반 1420원 돌파…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
  • 블랙핑크,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200 1위…"영어 음원 주효"
  • 오늘부터 실외 마스크 의무 착용 전면 해제…실내 해제는 내년 봄 예상
  • 10월 경기전망 악화…제조업ㆍ비제조업 5개월 연속 동반 부진
  • 이탈리아 총선 출구조사, 멜로니 첫 여성ㆍ극우 총리 유력
  • '레이버컵 테니스' 팀 월드, 팀 유럽에 역전승…페더러 은퇴 경기 마쳐
  • ‘나쁜 임대인’이 돌려주지 않은 전세보증금 4년 동안 117배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13:5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103,000
    • -0.73%
    • 이더리움
    • 1,866,000
    • -2%
    • 비트코인 캐시
    • 164,400
    • -2.43%
    • 리플
    • 693.2
    • -1.55%
    • 위믹스
    • 2,475
    • -0.76%
    • 에이다
    • 637.9
    • -2.4%
    • 이오스
    • 1,669
    • -4.25%
    • 트론
    • 85.46
    • -0.95%
    • 스텔라루멘
    • 167.9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400
    • -2.32%
    • 체인링크
    • 10,920
    • -2.59%
    • 샌드박스
    • 1,231
    • -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