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에 “역사에 지워지지 않을 오점”

입력 2022-08-10 20: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윤희근 경찰청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한 것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경찰 역사에 지워지지 않을 오점”이라고 비판했다.

10일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또다시 국회의 검증 결과를 무시하고 부적격 인사를 임명 강행했다”며 “자신이 초래한 인사 참사를 끝까지 인정하지 않으려는 불통의 옹고집이고, 기어코 경찰 장악을 이루고 말겠다는 오만한 욕심”이라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 청장은 인사청문회에서조차 경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지켜낼 의지를 보여주지 못하는 소신 없는 후보자”라며 “이런 사람을 경찰청장에 앉혀서 하려는 것은 말을 잘 듣는 경찰을 만드는 것 말고는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경찰의 역사를 퇴행시킨 데 대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앞서 8일 윤 후보자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쳤으나 야당의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못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윤석열차’ 논란에… 尹 “대통령이 언급할 것 아니다”
  • 160억 원 자산가의 지능적 탈세…국세청 99명 탈세혐의 조사
  • 尹대통령 "안보상황 심각…기시다와 현안 논의할 듯"
  • 바이든, 'FXXX' 마이크에 잡혀…한미 수장 비속어로 수난
  • 삼성전자, 내년 5세대 D램 양산…"메모리 감산 없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15:1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583,000
    • -0.43%
    • 이더리움
    • 1,930,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171,600
    • -1.04%
    • 리플
    • 704
    • +1.5%
    • 위믹스
    • 2,582
    • -0.5%
    • 에이다
    • 611.7
    • -0.78%
    • 이오스
    • 1,670
    • -1.59%
    • 트론
    • 88.3
    • -0.8%
    • 스텔라루멘
    • 168.2
    • -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900
    • +0.85%
    • 체인링크
    • 11,060
    • +0.73%
    • 샌드박스
    • 1,212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