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윤수민 NH농협은행 부동산전문위원 “정부 부동산 대책 영향 제한적”

입력 2022-08-11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집값 하반기까지 약세 전망
“다주택자, 세제 혜택 이어져
내년 상반기까지 관망세 유지”

“집값은 하반기까지 약세를 이어갈 전망입니다. 기준금리에 따라 시장 내 매수심리도 바뀌는데 거시경제 지표가 혼조세를 보이면서 금리가 내려가긴 어려울 것입니다.”

윤수민<사진> NH농협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하반기 부동산 시장 전망에 관해 묻자 이같이 답했다. 올해 들어 기준금리 인상에 경기 침체 우려로 부동산 시장이 잔뜩 얼어붙었다. 이투데이는 10일 윤 위원을 만나 향후 부동산 시장 전망과 정부 부동산 정책 영향, 다주택자 대응 방향 등을 점검했다.

윤 위원은 부동산 시장 전망과 관련해 “하반기 집값은 약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는 데 결국 집값 방향은 기준금리 변동에 달렸다”며 “미국 경제 지표가 좋아서 국내 기준금리 인하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지역별 집값 하락 편차는 클 것으로 내다봤다. 윤 위원은 “서울은 약한 하락세가 이어지겠지만, 지방광역시는 하락 폭이 더 클 것”이라며 “이르면 내년 상반기 집값 전환점이 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환점이 오더라도 상승 전환이 아닌 하락 폭이 줄어드는 시기 정도로 본다”고 말했다.

정부가 예고한 대규모 주택공급 및 규제 완화 정책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윤 위원은 “정부가 발표할 정책 중 특히 재건축 안전진단이나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규제 완화안이 눈에 띈다”며 “세부 방안이 나와봐야 알겠지만, 재건축 단계 중·후반을 지난 단지가 새 정책 혜택을 보긴 어렵고, 사업 초기 단계를 진행 중인 단지가 혜택을 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다만, 재건축 규제 완화가 시행되더라도 재건축 단지 몸값 상승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단기 부동산 시장 전망이 안 좋아서 규제 완화안이 영향을 주긴 어렵고, 장기적으로는 1기 신도시와 서울 목동, 노원 등 초기 재건축 추진 단지 밀집지역에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 시장 침체기를 맞아 다주택자는 성급하게 매도에 나서기보다는 관망세를 유지할 것을 조언했다. 윤 위원은 “규제 완화 기조가 최근 이어지고 있고,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한시 중과 배제와 종합부동산세 완화 등으로 주택 보유 부담이 많이 줄었다”며 “성급하게 대응하기보다는 내년 상반기까지 관망한 뒤 그 이후 행동에 나서는 것이 맞다”고 조언했다.

한편 윤 위원은 NH농협은행 내 종합자산관리 센터인 ‘NH ALL100자문센터’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NH ALL100자문센터는 부동산 전문가와 세무사, 재무설계 등 금융 전문가 25인으로 구성돼 있다. 금융과 부동산, 세무, 은퇴 설계 분야를 중심으로 1대1 맞춤형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NH농협은행의 전국 영업망을 활용해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어디든 지역별 담당자를 통한 고객 맞춤형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75,000
    • -0.17%
    • 이더리움
    • 1,920,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165,100
    • -1.08%
    • 리플
    • 646.1
    • -3.85%
    • 위믹스
    • 2,622
    • +3.47%
    • 에이다
    • 637.1
    • -0.76%
    • 이오스
    • 1,668
    • -1.77%
    • 트론
    • 85.77
    • +0.23%
    • 스텔라루멘
    • 159.5
    • -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50
    • -2.37%
    • 체인링크
    • 11,670
    • +2.55%
    • 샌드박스
    • 1,223
    • -0.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