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당정, 주말에 모였다…"데이터 기반 대책 마련해야"

입력 2022-07-17 15: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물가·고금리 등 경제위기엔 "적극적·선제적 대응해야"

▲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뒤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6일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 뒤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우리 경제가 고금리·고물가·고환율 등 3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뚜렷해지자, 국민의힘과 정부가 긴급 대책 마련을 위해 주말에도 불구하고 한 자리에 모였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2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국민들은 2년 만에 어렵게 일상 회복의 첫발을 뗐는데 (코로나 재확산으로) 다시 일상의 자유가 빼앗기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문재인 정권과 다른 과학방역을 약속한 만큼 일상 제약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합리적 방역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방이 최선의 방역이지만, 혹시 모를 대확산을 대비해 충분한 치료제와 병상을 확보하고 위중증 환자의 사망을 최소화하는 데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며 "국민 자발적인 백신접종 참여를 위해 부작용이 발생하더라도 100% (정부가) 책임진다는 확신을 드려야 한다"고 했다.

경제위기 상황에 대해선 "정부가 보다 적극적·선제적 위기 대응 정책 마련에 함께 힘써달라”며 "자칫하면 경제 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보이지 않는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건설업, 농어촌 등에 외국인 노동자 인력이 필요한데 약 5만 명의 외국인 노동자에 대해 고용 허가가 나 있지만 이른 시간 내에 입국되지 않아 건설 현장 등에서 인력난을 호소한다”며 빠른 행정 초지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예상보다 빠른 재유행 및 고물가·고금리 등 복합 위기의 극복을 위해 당과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 적극적인 국민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국가 간 백신·치료제 경쟁이 심화되고 있어 정부도 올해 백신 치료제 개발 예산 3210억 원을 지원 중이다. 과감한 규제 개선을 통해 바이오 의약품, 디지털 헬스 기기 등의 분야에서 우리 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더욱 성장할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정부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문가의 의견을 경청하며 국민의 생명·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께서도 (백신 접종) 대상자 모두 백신 접종을 조속히 완료하시길 강력히 권고하고, 실내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 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지난주부터 시작된 정부부처 업무보고에서 대통령께서 가장 강조하는 것은 '경제살리기'"라며 "장관들에게도 민생현장에서 좀 더 많이 뛰어다니고 현장 얘기도 많이 듣자고 당부하셨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788,000
    • +1.14%
    • 이더리움
    • 4,489,000
    • +0%
    • 비트코인 캐시
    • 701,000
    • -0.92%
    • 리플
    • 739
    • +0.41%
    • 솔라나
    • 209,300
    • +1.41%
    • 에이다
    • 692
    • +3.13%
    • 이오스
    • 1,143
    • +2.51%
    • 트론
    • 162
    • +0.62%
    • 스텔라루멘
    • 165
    • +1.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300
    • -1.48%
    • 체인링크
    • 20,480
    • +0.54%
    • 샌드박스
    • 650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