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희, 임신 소식 후 쏟아진 축하…“금복이 잘 크고 있다” 감사 인사

입력 2022-07-07 18:26

(출처=박승희SNS)
(출처=박승희SNS)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박승희가 임신 축하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7일 박승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너무 많은 축하를 받고 있어서 감사 인사를 드리지 않을 수가 없다”라며 “축하해 주신 많은 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앞서 박승희는 전날 방송된 SBS ‘골때리는 그녀들’을 통해 임신 사실을 알렸다. 박승희는“‘골때녀’에서 처음 밝히고 싶었다”라며 “당분간 경기는 못 뛰겠으나 순산하고 돌아올 수 있길 바라며 열심히 응원하겠다”라고 하차 의사를 밝혔다.

소식이 전해진 뒤 박승희를 향한 축하가 이어졌다. 이에 박승희는 SNS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하며 “태명은 남편이 구수하게 금복이(금메달같은 복덩이)라고 지었다. 건강히 잘 크고 있다”라고 근황을 알렸다.

이어 “임신 이후 호르몬의 급격한 변화로 예전과는 다른 몸이지만 저는 앞으로도 계속 열일하고 바쁘게 살아갈 예정”이라며 “모든 아이를 가진 엄마들 정말 대단하다는 걸 몸소 느끼고 있다. 저도 소중한 이 순간에 감사함을 느끼며 두 배로 좋은 일이 생길 거라 믿고 앞으로도 열심히 달려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승희는 1992년생으로 올해 나이 31세다. 2014년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금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로 출전한 뒤 은퇴했으며 지난해 5살 연상의 패션 브랜드 CEO 남편과 결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02,000
    • -2.2%
    • 이더리움
    • 2,570,000
    • -3.71%
    • 비트코인 캐시
    • 183,700
    • -5.36%
    • 리플
    • 499.9
    • -2.84%
    • 위믹스
    • 3,590
    • -1.59%
    • 에이다
    • 745.2
    • -4.92%
    • 이오스
    • 1,722
    • -5.64%
    • 트론
    • 92.93
    • -0.96%
    • 스텔라루멘
    • 166.6
    • -2.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00
    • -2.12%
    • 체인링크
    • 11,620
    • -5.83%
    • 샌드박스
    • 1,781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