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엔저에 에너지 위기 직면

입력 2022-07-05 16:21

엔화, 연초 달러당 115엔서 현재 136엔 거래
브렌트유 올해 40% 상승, 엔화로는 70% 오른 꼴
에너지 가격 부담, 종이나 철강 등 다른 산업으로 번져

▲달러와 엔 지폐가 놓여 있다. 신화뉴시스
▲달러와 엔 지폐가 놓여 있다. 신화뉴시스
엔화 가치가 24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추락하면서 일본이 에너지 위기에 직면했다. 엔저로 원유와 가스, 석탄 등 주요 에너지 수입 가격이 치솟으면서 문제가 심화하는 양상이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브렌트유 가격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원유 공급 감소에 수요 회복이 겹치면서 올해 들어 40% 넘게 상승했지만, 엔화 가치로 환산하면 이는 거의 70% 상승에 육박한다. 그만큼 일본 원유 수입업체들의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커지게 됐다.

액화천연가스(LNG) 1톤을 엔화로 수입하는데 드는 비용 역시 5월 기준 전년 대비 120% 상승했다.

▲달러·엔 환율 추이. 한국시간 5일 오후 3시 현재 136.16엔. 출처 블룸버그통신.
▲달러·엔 환율 추이. 한국시간 5일 오후 3시 현재 136.16엔. 출처 블룸버그통신.
이는 엔화 가치가 계속 떨어지면서 상대적으로 수입 비용 부담이 높아진 탓이다. 연초 115엔 수준이던 달러·엔 환율은 현재 135~136엔을 오가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긴축 가속을 하는 반면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하면서 일본시장 자금이 미국으로 옮겨가는 추세가 지속하고 있다. 더군다나 일본은 에너지의 약 90%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데다 거래 대부분이 달러로 지급돼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제인 나카노 선임 연구원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높아진 에너지 가격과 폭락하는 통화 가치를 포함한 여러 요인이 일본의 에너지 안보에 상당한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이는 일본이 겪은 심각한 에너지 위기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10여 년 전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일본 내 원전 대부분이 가동을 멈춘 것도 에너지 위기를 심화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일본의 재생에너지 사용분은 전체 에너지의 10%에도 못 미친다. 현재로선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 비싼 원유를 구매하는 게 사실상 유일한 선택지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엔저에 따른 수입 비용 부담은 이제 원유를 넘어 종이와 강철, 콘크리트 등 다른 주요 원자재 가격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이는 업계에 가격 인상을 압박하고 소비자에게 부담이 전가될 가능성이 있어 일본 물가가 추가로 상승할 위기에 처했다.

일본제지협회의 아키야마 다미오 전무는 “우리 산업은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가격이 이렇게 빠르게 치솟은 것을 이제껏 본 적 없고 엔화에 대한 전망을 예측하기도 어렵다”고 토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68,000
    • +0.15%
    • 이더리움
    • 2,639,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191,700
    • -0.42%
    • 리플
    • 509.1
    • +0.43%
    • 위믹스
    • 3,633
    • +0.17%
    • 에이다
    • 771
    • +3.6%
    • 이오스
    • 1,786
    • -0.39%
    • 트론
    • 94.76
    • +1.87%
    • 스텔라루멘
    • 169.6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300
    • -0.65%
    • 체인링크
    • 11,970
    • -2.21%
    • 샌드박스
    • 1,826
    • +2.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