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수도권 레미콘 운송료 협상 결렬…“일부 이견 충돌”

입력 2022-07-03 16:56 수정 2022-07-03 17:25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제조사들이 운송료 인상과 노동시간 면제 등에 대한 재협상이 예정된 3일 서울 송파구의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제조사들이 운송료 인상과 노동시간 면제 등에 대한 재협상이 예정된 3일 서울 송파구의 한 레미콘 공장에 레미콘 차량이 세워져 있다. (조현욱 기자 gusdnr8863@)

수도권의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모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이 운송료 인상 등을 두고 1일부터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오늘(3일) 진행된 협상이 일부 견해차로 결렬됐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제조사들은 이날 서로 만나 운송료 인상과 노동시간 면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양측은 앞선 협상에서 운송료 인상 폭을 두고 일부 진전된 안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지만, 일부 항목에서 이견이 생겨 오후 4시 35분께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 측은 운송료 27% 인상을 요구했고, 사측은 9% 이상은 안 된다며 맞서고 있다. 노조 전임자 노동시간 면제 수당과 노동자성 인정 문제 등에 대해선 여전히 입장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관계자는 “가격에 대한 부분에선 연간 2년에 걸쳐 1만3000원~1만3500원 수준으로 합의하는 것은 얘기가 잘됐다”면서도 “노조 명칭을 사용하는 것과 기타 부분에서 노조 측이 과도하게 요구하고 있어 협상이 결렬됐다”고 말했다.

양측의 협상 결렬로 당분간 레미콘 정상 운송이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레미콘 제조사들은 이번 운송 중단으로 수도권에서만 하루 300억 원의 매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은 “화물연대 파업 당시 업계 전체 매출이 2500억∼3000억 원 피해를 봤다”며 “원자잿값 인상, 단가 협상 지연 등에 파업까지 겹치면서 중소 공장들은 폐업 직전까지 몰린 상황”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81,000
    • +0.17%
    • 이더리움
    • 2,638,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191,100
    • -0.57%
    • 리플
    • 508.5
    • +0.34%
    • 위믹스
    • 3,629
    • -0.03%
    • 에이다
    • 769.1
    • +3.55%
    • 이오스
    • 1,780
    • -0.73%
    • 트론
    • 94.69
    • +1.72%
    • 스텔라루멘
    • 169.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300
    • -0.65%
    • 체인링크
    • 11,940
    • -2.45%
    • 샌드박스
    • 1,830
    • +2.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