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중국은 자유무역 최대혜택 국가, 국제질서 동참이 도움될 것"

입력 2022-07-02 21:18

▲박진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중국은 자유주의 무역의 최대 혜택을 본 국가"라며 "국제 질서에 동참하는 것이 중국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2일 채널A 뉴스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이 중국을 겨냥했다는 해석에 대해 이같이 말헀다. 이어 그는 "중국도 마찬가지로 아시아,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새롭게 형성되는 질서에 같이 동참하길 원하고 있다"며 "중국도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이 우리나라 대통령 중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진행한 연설 내용 중 일부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뿐만 아니라 중국을 염두에 뒀다고 주장했다. 이번 박 장관의 발언은 윤 대통령의 행보가 반중 노선이 아니라는 정부의 기존 견해를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아울러 박 장관은 안보 분야 한미일 3국 협력 가능성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을 쏘게 되면 사전에 경보를 내리고 추적, 탐지하는 협력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 시행 예상 시점과 관련해서는 "예단 하기 어렵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도 북한의 도발이 이뤄지면 신규 제재 결의안이 나올 것이고 북한도 이를 모를 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우려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도 상황을 보고 판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조우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께서 현안을 풀고 미래 지향적으로 나가자고 했고, 기시다 총리도 한일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기 위해 긴밀 소통하자는 언급이 있었다"고 했다.

다음 주 출범이 예상되는 일제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관련 민관협의회에 대해서는 "피해자 측을 포함한 관련 당사자와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민이 이해할 만한 해결을 모색하기 위함"이라고 협의회 구성 배경을 밝혔다.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의 외교 스타일에 대해 "통이 크고 솔직하다"며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현안 문제가 있으면 과감없이 이야기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순방 기간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윤 대통령과의 면담 일정을 지키지 못해 '외교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에 대해 "다자회의에서 한 정상만을 위해 의전을 충분히 제공하는 것은 쉽지 않다"고 반박했다.

그는 "스톨렌베르그 사무총장이 윤 대통령과 면담하기로 한 날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을 터키가 반대해 그 협상을 하느라 5시간이 걸렸고 협상장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것"이라며 "스톨렌베르그 사무총장이 이를 설명하면서 '사과한다'고 두 차례나 윤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13,000
    • +1.87%
    • 이더리움
    • 2,518,000
    • +3.79%
    • 비트코인 캐시
    • 191,600
    • +2.19%
    • 리플
    • 503.9
    • +0.94%
    • 위믹스
    • 3,678
    • +0.6%
    • 에이다
    • 714.3
    • +1.13%
    • 이오스
    • 1,752
    • +5.35%
    • 트론
    • 93.86
    • +1.32%
    • 스텔라루멘
    • 166.3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000
    • +1.41%
    • 체인링크
    • 12,000
    • -2.04%
    • 샌드박스
    • 1,766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