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김건희 여사에 “있는 그대로 보여주라” 조언

입력 2022-06-30 06:14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0시20분부터 오후 4시까지 스페인 왕실이 주관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했다고 대통령실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정상 배우자들은 산 일데폰소 궁전과 왕립유리공장, 소피아 왕비 국립미술관 등을 방문하고, 미술관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김 여사와 바이든 여사를 비롯한 16개국 정상의 배우자가 참여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질 바이든 여사에게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감동을 받았다"며 현지 우크라이나 상황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앞서 바이든 여사는 지난달 루마니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우크라이나 우즈호로드 지역을 직접 방문한 바 있다.

바이든 여사는 "(우크라이나에서) 젤렌스키 여사와 함께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을 만났는데 (아이들이 직접) 총을 쏘는 장면 등을 목격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며 "우크라이나 아이들과 난민들의 정신건강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의 우크라이나 방문은 한국에도 적지 않은 반향을 일으켰다"며 "(바이든 여사가) 부군과 함께 가지 않고 홀로 가신 용기와 그 따뜻함에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바이든 여사는 김 여사에게 "높은 자리에 가면 주변에서 많은 조언이 있기 마련이지만,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의 생각과 의지"라며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라(Just be yourself)"고 조언했다.

김 여사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의 부인과도 대화를 나눴다.

에르도안 여사와 산 알데폰소 궁전 내 직물 예술품(타피스트리)을 감상한 김 여사는 틔르키예 방문을 청한 에르도안 여사에게 "튀르키예가 문명의 발생지로 오랜 역사와 풍부한 문화유산을 가졌고, 직물 관련 예술과 기술이 고도로 발전한 것으로 안다"며 관심을 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尹대통령 "민생·경제 회복에 중점"…8·15사면 '정치인 배제' 가능성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힘…정부, 수족관 돌고래 21마리 바다로 돌려보낸다
  • 서초구 맨홀 실종 남매 모두 숨진 채 발견
  • 비트코인 상승세 주춤…“강세 랠리 전 하락 가능”
  • 직원 해고 후 ‘눈물셀카’ 올린 사장·폭우 속 ‘극단 선택’ 막은 버스기사·바다서 나온 멧돼지
  •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 9월 15~20일 사이 될 듯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10:5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85,000
    • -1.44%
    • 이더리움
    • 2,493,000
    • +0.77%
    • 비트코인 캐시
    • 188,200
    • -0.69%
    • 리플
    • 499.4
    • -0.74%
    • 위믹스
    • 3,605
    • -1.93%
    • 에이다
    • 699.6
    • -2.02%
    • 이오스
    • 1,724
    • +0.52%
    • 트론
    • 93.33
    • -0.45%
    • 스텔라루멘
    • 165.5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200
    • -0.12%
    • 체인링크
    • 11,760
    • -1.84%
    • 샌드박스
    • 1,739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