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네이마르 ‘맞대결’에 치솟는 암표값…“2장에 100만 원”

입력 2022-05-27 16:25 수정 2022-05-27 16:25

손흥민과 네이마르의 맞대결이 성사된 한국 축구대표팀과 브라질의 평가전 입장권 암표 가격이 치솟고 있다.

27일 중고나라, 당근마켓 등 중고거래 플랫폼에는 브라질전 입장권을 사고 판다는 글이 수백 건 올라온 가운데 정가보다 최대 10배까지 오른 사례까지 등장했다.

현재 시세는 △17만 원짜리 1등석S 입장권은 50만~60만 원대 △7만 원짜리 2등석S 입장권은 20만~30만 원대 사이다.

23만 원짜리 프리미엄C 2연석 입장권을 100만 원에 올린 판매자도 있었으며, 3만5000원짜리 레드존 입장권을 무려 35만 원에 팔겠다는 글도 올라왔다.

높은 가격에도 실제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프리미엄C 입장권은 35만 원에 팔렸고, 6 만원짜리 2등석A 입장권은 28만 원에 거래됐다

앞서 대한축구협회(KFA)는 예매 플랫폼 ‘플레이KFA’와 하나은행의 모바일 앱 ‘하나원큐’를 통해 25일 오후 5시부터 브라질전 입장권을 판매했다. 축구협회는 동시접속자 수를 32만 명 수준으로 예측해 서버를 증설했지만, 이날 동시접속자가 최대 74 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몰려들면서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날 6만6000여 석이 전석 매진됐다.

현행법상 암표를 판매하는 것은 경범죄 처벌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다만 이 조항에서 언급된 ‘오프라인 현장 거래’가 아닌 ‘온라인 거래’에 대해서는 처벌 규정이 따로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43,000
    • -1.27%
    • 이더리움
    • 1,405,000
    • -1.61%
    • 비트코인 캐시
    • 139,100
    • +2.81%
    • 리플
    • 416.2
    • -0.76%
    • 위믹스
    • 3,558
    • -2.12%
    • 에이다
    • 605
    • +0.9%
    • 이오스
    • 1,240
    • +1.81%
    • 트론
    • 86.13
    • -0.08%
    • 스텔라루멘
    • 143.4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0.94%
    • 체인링크
    • 8,185
    • +0.55%
    • 샌드박스
    • 1,379
    • -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