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장녀, 김덕중 전 장관 손자와 다음 달 결혼…대우와 사돈 된다

입력 2022-05-25 15:42 수정 2022-05-25 15:42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新)기업가정신 선포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대우가(家)와 사돈의 연을 맺는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 진희 씨와 김덕중 전 교육부 장관의 손자가 다음 달 서울 강북의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대중 정부 당시 문교부(현 교육부) 장관을 지낸 김 전 장관은 김우중 대우그룹 창업자의 형으로, 아주대학교 총장을 지내기도 했다.

현대차그룹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집안 행사 등 개인정보 관련 사항에 직접 설명이 어려운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07,000
    • +0.8%
    • 이더리움
    • 1,588,000
    • +6.22%
    • 비트코인 캐시
    • 152,400
    • -0.33%
    • 리플
    • 479.3
    • +0.69%
    • 위믹스
    • 3,727
    • +1.5%
    • 에이다
    • 648.9
    • +1.66%
    • 이오스
    • 1,307
    • +1.63%
    • 트론
    • 85.51
    • +2.92%
    • 스텔라루멘
    • 167.8
    • +4.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550
    • +0.43%
    • 체인링크
    • 9,400
    • +2.29%
    • 샌드박스
    • 1,468
    • +6.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