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만 명 넘어... 바이든, 조기 게양 지시

입력 2022-05-13 08: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바이든 “돌이킬 수 없는 상실”
“코로나19 대응 전 세계 최우선 과제로 남아야”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김에 따라 이를 추도하기 위한 조기가 게양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김에 따라 이를 추도하기 위한 조기가 게양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를 기리는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12일(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100만 명을 넘겼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들을 기리기 위해 전 세계 미국 정부 기관에 16일 일몰까지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가족, 공동체 그리고 국가는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상실을 겪게 됐다”며 “슬픔에 무감각해져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치유를 위해서라도 우리는 그들을 기억해야 한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가능한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고 전했다.

미국질병통제센터(CDC)에 따르면 이미 그 전날 99만5000명의 이상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코로나19가 미국에서 심장병과 암에 이어 세 번째 주요 사망 원인이 됐다고 전했다. 약 25만 명의 어린이가 코로나19로 보호자를 잃었고, 그 중 20만 명은 부모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낸 성명을 낸 이날은 미국이 전 세계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 두 번째 코로나19 정상회의를 개최한 날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화상으로 열린 코로나19 정상회의에서도 "대유행은 끝나지 않았다"며 “코로나19 대응이 전 세계적인 최우선 순위로 남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92,000
    • +0.73%
    • 이더리움
    • 4,943,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558,000
    • +1.82%
    • 리플
    • 830
    • +2.09%
    • 솔라나
    • 243,800
    • +2.57%
    • 에이다
    • 612
    • -0.16%
    • 이오스
    • 855
    • +0.59%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8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850
    • +1.44%
    • 체인링크
    • 20,000
    • +1.52%
    • 샌드박스
    • 486
    • +2.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