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크라 사태 비상대응 TF 구성…"악화 시 경제 영향 확대 우려"

입력 2022-01-28 09:53

홍남기 부총리 주재 관계장관회의 개최…2월 중 TF 논의 토대로 종합 대응계획 마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관계부처 장차관들과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경제적 영향과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이 2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관계부처 장차관들과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경제적 영향과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우크라이나 사태의 국내 경제 악영향에 대비해 정부가 기획재정부 1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다.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무조정실, 외교부,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실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열린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경제적 영향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대(對) 러시아·우크라이나 교역 규모와 원자재·곡물 비축물량 등을 고려할 때 단기적·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이나, 대 러시아 제재 강화 등 사태 악화 시 금융시장·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정부는 기재부 1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범정부 TF를 본격 가동하고, 공급망·실물경제·거시금융으로 구성된 TF 점검반을 통해 분야별 상황을 일일 점검하기로 했다. 2월 중에는 TF 점검·논의상황을 토대로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에서 종합적인 대응계획을 점검·마련한다.

아울러 정부는 단계별·분야별(공급망·실물경제·금융시장) 대응계획을 수립하고, 우크라이나·러시아 현지진출 기업의 애로사항을 상시 파악·지원할 계획이다. 대응계획에는 품목별 맞춤형 수급 안정화 방안, 수출 및 현지생산 판로·금융지원 방안, 금융·외환시장 동향 모니터링 및 필요 시 적기 시장안정조치 시행 방안 등을 포함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927,000
    • -2.66%
    • 이더리움
    • 2,548,000
    • -2.97%
    • 비트코인 캐시
    • 247,700
    • -1.75%
    • 리플
    • 532.3
    • -2.35%
    • 라이트코인
    • 89,500
    • -0.72%
    • 에이다
    • 684.1
    • -0.39%
    • 이오스
    • 1,677
    • -1.12%
    • 트론
    • 93.82
    • -1.42%
    • 스텔라루멘
    • 165.4
    • -2.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500
    • -5.23%
    • 체인링크
    • 9,070
    • -2.73%
    • 샌드박스
    • 1,690
    • -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