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디타워 서울포레스트 긴급 안전진단…“건물 안전 이상 없다”

입력 2022-01-21 17:49

국내 최고 구조 전문가 박홍근 서울대 교수 진단
“건물 구조적 안정성과 무관한 미세진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사진제공=대림산업))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사진제공=대림산업))

DL이앤씨가 20일 서울 성동구 디타워 서울포레스트에서 발생한 건물 진동현상과 관련해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21일 밝혔다.

DL이앤씨는 21일 해당 건물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을 시행했다. 이번 진단에는 회사 내 박사급 진동전문가와 구조기술사 등 10여 명을 투입했다. 공신력 있는 점검과 계측을 위해서 국내 최고의 구조 전문가인 박홍근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대한콘크리트학회 회장)와 문대호 단국대학교 연구교수가 함께 참여했다.

진단 결과 진동과 건물의 안정성에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 교수는 “이번 진동과 건물의 구조적인 안정성에는 전혀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건물 내부의 특정 활동으로 발생한 진동으로 추정되며, 진동의 수준은 건물의 안전에는 영향이 없는 미세진동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진동발생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주요 층별로 계측기를 설치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시행한다. 원인이 파악되면 세부 해결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당 건물의 누수나 유리창 깨짐 등은 이번 진동과는 관계없이 입주 초기에 발생한 단순 파손으로 현재 보수가 진행 중이다.

앞서 DL이앤씨는 강화된 내진설계를 적용해 디타워 서울포레스트를 시공했다. 입주고객들의 안전을 규모 6.0, 진도 7.0의 강진에도 안전한 내진설계가 적용됐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품질을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이번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13:5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30,000
    • -2.77%
    • 이더리움
    • 2,235,000
    • -9.88%
    • 비트코인 캐시
    • 229,700
    • -6.08%
    • 리플
    • 505.9
    • -2.71%
    • 라이트코인
    • 79,700
    • -8.44%
    • 에이다
    • 589.3
    • -10.2%
    • 이오스
    • 1,560
    • -7.96%
    • 트론
    • 101.8
    • -5.57%
    • 스텔라루멘
    • 155.2
    • -8.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200
    • -8.93%
    • 체인링크
    • 8,200
    • -8.02%
    • 샌드박스
    • 1,651
    • -1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