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기업공개(IPO) 참여 기관 요건 강화…“편법 행위 방지”

입력 2022-01-17 20:41

▲금융투자협회의 모습 (이투데이DB)
▲금융투자협회의 모습 (이투데이DB)

기업공개(IPO) 수요예측에 참여하는 기관의 참여 요건이 강화된다. 투자일임회사의 수요예측 참여에 일정 기준을 마련, 편법 행위를 막겠다는 취지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융투자협회는 이 같은 내용이 '증권 인수업무 등에 관한 규정' 개정을 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요예측에 참여할 수 있는 투자일임회사는 투자일임업 등록 후 2년이 지나거나 투자일임 규모 50억 원 이상을 충족하는 곳으로 제한된다.

이는 불성실 수요예측이 늘고, 고유재산 증식 수단으로 악용하려는 투자일임업 등록 신청이 급증한 데 따른 조치다.

의무보유를 확약하고 주식을 배정받은 기관에 해당 주식의 유통 가능성을 야기하는 담보 제공, 대용 증권 지정 행위도 금지된다.

최근 들어 의무보유를 확약한 주식을 담보로 제공하거나, 대용 증권으로 지정하는 사례가 발생했다는 게 금투협의 설명이다.

아울러 금투협은 불성실 수요예측 참여자 제재도 강화키로 했다. 관련 제재금을 부과받은 기관은 수요예측에 참여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고유재산에 대해 참여가 제한될 수 있다.

금투협 관계자는 "IPO 시장 과열에 따른 불성실 수요예측과 편법 행위 등을 방지하고 수요예측 시장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규정을 개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개정된 규정은 다음 달 25일부터 시행된다. 다만 강화된 투자일임 회사 수요예측 참여 요건은 오는 4월 1일 이후 증권신고서 제출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934,000
    • -2.81%
    • 이더리움
    • 2,243,000
    • -4.67%
    • 비트코인 캐시
    • 225,900
    • -4.52%
    • 리플
    • 494
    • -3.33%
    • 라이트코인
    • 79,750
    • -3.16%
    • 에이다
    • 593.4
    • -4.67%
    • 이오스
    • 1,574
    • -2.05%
    • 트론
    • 102
    • -2.58%
    • 스텔라루멘
    • 156
    • -3.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500
    • -2.84%
    • 체인링크
    • 8,200
    • -4.43%
    • 샌드박스
    • 1,689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